[섬진강칼럼] 꿈속에서 만나는 인연 우렁각시에게 전하는 감사의 인사
[섬진강칼럼] 꿈속에서 만나는 인연 우렁각시에게 전하는 감사의 인사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07.26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탄 냉장고 부품
불탄 냉장고 부품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엊그제 그러니까 23일 새벽이었다. 안타깝게도 꿈속에서만 만나는 기이한 인연이지만, 가끔 내가 심하게 아프거나, 신상에 위험이 닥치면 꼭 찾아와서 일러주거나, 이른바 액막이를 해주고 가는 우렁각시가 있는데, 그녀가 와서 위험하다며 나를 깨웠다.

꿈을 깬 뒤 혹 강물이 범람하는 홍수라도 났나싶어,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보니, 비는 오지 않는데 누전되어 전선이 타는 것 같은, 매캐한 냄새와 함께 어른거리는 흐릿한 연기가 주방으로 이어져 있었다.

혹 가전제품에 이상이 있어 불이 났나싶어, 그 새벽에 주방은 물론 집안에 있는 모든 가전제품들을 일일이 확인 몇 번을 점검하여 보았지만, 특별한 이상을 발견할 수가 없었다.

하여 간혹 인근 주민들이, 야밤에 태우는 쓰레기에서 발생하는, 냄새와 연기가 바람을 타고 왔나보다 생각하고 들어와 잠을 자는데, 다시 꿈속에서 보는 그녀가 참 태평한 사람이라고 투덜거리며, 혼자 주방에서 부산을 떨었지만, 나는 개의치 않았다.

사실은 보름 전쯤 싱크대 위 찬장이 폭삭 내려앉아서, 그릇들이 박살이 났을 때, 그때도 꿈속에서 우렁각시가 들고 있던 그릇 하나만 온전했었는데, 그 악몽의 스트레스쯤으로 치부하고 무시해버렸다.

그런데 간밤 그러니까 오늘 새벽, 그 우렁각시가 찾아와서 주방을 청소하는 꿈이, 하도 생생하여 일어나 주방으로 가보니, 고장 난 냉장고에서 흘러내린 물들로 바닥이 엉망이었다.

이게 무슨 난리인가 싶어, 녹아 흘러내린 냉장고 음식물들을 치워놓고, 오랜 지인인 구례읍 삼성전자 강사장님께 긴급 도움을 청해 냉장고를 점검해보니, 엊그제 새벽 전선이 타는 것 같은 그 매캐한 냄새와 집안에 어른거렸던 흐릿한 연기의 원인이 밝혀졌는데........

게재한 사진에서 보듯, 냉장고 부품에서 문제가 발생 불이 났었지만, 천행으로 부품만 조금 타는 정도로 끝났는데, 하마터면 큰일을 치를 뻔 했다는 생각에, 나는 가슴을 쓸어내리면서, 우렁각시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평상시 사람이 볼 수가 없고, 이번처럼 문제가 발생해도, 생각 자체를 할 수가 없는 상황, 즉 냉장고 위에 저런 부품이 달려있고, 거기서 누전이 발생 불이 날 줄을 누가 알 것인가?

꿈이라 한들, 생시라 한들, 꿈이 생시고 생시가 한바탕 꿈속인 인생에서, 꿈과 현실을 구분하는 것 자체가 우매한 일이지만, 전생을 돌아와 금생에서 다시 만나는 인연이 깊었다는 생각에, 수호신처럼 때마다 찾아와 나를 도와주는, 꿈속에서 만나는 안타까운 인연인, 우렁각시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