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정] 월미도와 미추홀이 무슨 말일까?...115개동의 이름 유래
[인천시정] 월미도와 미추홀이 무슨 말일까?...115개동의 이름 유래
  • 전은술 기자 <wjsdmstnf@naver.com>
  • 승인 2020.07.1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여러 땅 이름 뜻 밝힌 책 나와’
▲ 인천광역시청

[서울시정일보] 인천시가 후원하고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가 추진한 인천의 여러 동네 이름의 유래와 뜻을 밝힌 책‘미추홀은 물골이다’가 출간됐다.

올해부터 시작한 ‘인천 이야기 시리즈’의 첫 편으로 기획한 이 책은 인천과 미추홀·매소홀의 뜻을 비롯해 중구·동구·미추홀구·남동구·연수구 등 5개 구 115개 동네와 지역 이름의 유래 설명을 담고 있다.

책 편찬을 위해 ‘삼국사기’·‘조선왕조실록’·‘훈몽자회’·‘호구총수’·‘인천부사’ 등 관련 자료를 꼼꼼히 조사했으며 고대어에서 중세어를 거쳐 현대어에 이르는 우리말의 흐름과 어원을 살핌으로써 역사적 사실과 국어학적 입장에서 땅 이름의 유래를 밝혔다.

특히 월미도가 “달‘月’의 꼬리‘尾’처럼 생긴 섬‘島’이어서 생긴 이름”, 소래가 “삼국시대 말기 중국 장수 소정방‘蘇’이 왔던‘來’ 곳이기 때문에 생긴 이름”이라는 식의 잘못된 통설등을 바로잡고 구체적 자료를 통해 그 실제 뜻을 담았다.

동인천이 인천의 서쪽에 있는데도 ‘동인천’이라 불리게 된 사연, 원래 십정동과 간석동 지역을 말했던 ‘주안’이 지금의 주안역 일대로 바뀌게 된 이유, 배도 다리도 없는 곳에 ‘배다리’라는 지명이 있는 까닭 등도 하나씩 말해준다.

이종우 시민정책담당관은 “인천의 여러 지명에 대한 유래를 고전 등을 통해 정확히 조사해 책으로 펴낸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밝히며 “이 책이 시민들에게 인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사업을 주관한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황규철 회장은 “시간과 예산 등의 제약 때문에 우선은 중구 등 5개 구만을 대상으로 했고 나머지 지역은 다음번에 다룰 것”이라며 하면서 “이 책을 통해 많은 시민들께서 인천을 바로 알고 인천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갖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