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문화재도 전통문화도시답게!!
[전주시] 문화재도 전통문화도시답게!!
  • 김상철 기자 <ksc6653@naver.com>
  • 승인 2020.07.07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 오는 9월까지 경기전과 황강서원, 오목대 등 주요 문화재의 원형을 보전하기 위한 보수정비 나서

[서울시정일보] 전통문화도시 전주시가 다양한 문화재의 훼손을 막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문화재를 보수하기로 했다.

 

시는 오는 9월까지 경기전과 황강서원, 오목대 등 주요 문화재의 원형을 보전하기 위한 보수정비 사업을 전개한다고 6일 밝혔다.

전주, 문화재도 전통문화도시답게 손본다!-전동성당 (사진제공 - 전주시)
전주, 문화재도 전통문화도시답게 손본다!-전동성당 (사진제공 - 전주시)

먼저 전주 한옥마을을 대표하는 문화유적지로 태조 어진을 모신 경기전(사적 제339)의 경우 정문좌측 64m 구간과 동문좌측 148m 구간의 훼손된 담장기와를 보수키로 했다. 이는 기와 일부가 부패되고 홍두깨흙이 흘러 나와 숫막새 밀림현상에 따른 기와들의 탈락을 막기 위한 것으로 암기와와 수키와, 숫막새, 착고 등을 교체할 방침이다.

 

또한 효자동에 위치한 조선시대 서원인 황강서원(전북문화재자료 제12)의 경우 흰개미로 인해 목부재의 부식상태가 심한 강당의 일부 기둥을 해체하고 재설치하기로 했다. , 지붕기와의 약 10%를 교체하는 한편 노후가 심한 대청 우물마루와 쪽마루도 보수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4월부터 한옥마을 오목대(전라북도기념물 제16)의 노후된 전각의 지붕도 보수하고 있다. 시는 오목대 전각의 지붕 상부(산자 이상)를 해체한 뒤 연목(서까래) 등의 목부재를 교체하고, 지붕 기와도 전체적으로 정비한다.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전동성당(사적 제288)도 지난 5월부터 성당 외벽 보수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내년 초까지 전체 외벽 벽돌 14만여 장 중 8000여 장의 훼손된 벽돌을 부분적으로 교체하고, 외벽 줄눈의 균열 보수 및 오염 제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종탑과 첨탑 부분의 지붕보를 보수하고 빗물을 받아서 배출시키는 홈통과 창호도 교체할 예정이다.

 

시는 이 같은 문화재 보수정비를 통해 전통문화도시 전주의 위상을 높이고, 여행객들에게는 안전한 문화재 관람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 관계자는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보수공사를 통해 전통문화를 계승·보존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라감영 복원사업과 풍패지관 발굴조사 시행 등 다양한 문화재 관련 사업들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