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쇼]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
[요리쇼]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
  • 나승택 기자 <rastrala@naver.com>
  • 승인 2020.07.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파더’ 단 한 번만 볼 수 있는 토요일 오후 5시 ‘90분 생방송’
▲ ‘백파더’ 및 네이버 TV 화면 캡처

[서울시정일보] 토요일 오후 5시, 단 한 번만 볼 수 있는 ‘90분 생방송’의 주인공 ‘백파더’. 생방송이 끝나고도 네이버TV 시청자 5만명이 동시 접속해 시청하며 조금씩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생방송되는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는 전 국민, 전 연령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 갱생 프로젝트로 ‘달걀’, ‘두부’ 편에 이어 오는 7월 4일 ‘라면’ 편이 방송된다.

요린이들의 의욕 만점 요리 도전기와 백파더 백종원, 양잡이 양세형의 따뜻하고 위트 있는 가르침으로 친근감 넘치는 요리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백파더’. 지난달 27일 ‘백파더’ 2회 두부 편에서는 요린이들의 무근본 요리법 때문에 혼이 쏙 빠진 백종원의 모습이 방송의 재미를 더했다.

두부 충진수 먹방부터 ‘요린이’를 지도하다가 두부 반쪽을 태우는 등 다른 방송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소탈한 모습으로 폭소를 안긴 것. 물론 백종원은 ‘백파더’답게 알짜 요리 기초 상식을 전해주는 것도 놓치지 않았다.

칼 잡는 방법, 플레이팅 등을 상세히 전수해주며 서툰 요린이들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지식이 공존하는 알찬 방송을 만들었다.

한편 1회 달걀 편부터 꾸준히 출석한 ‘구미 요르신’은 ‘백파더’의 신스틸러로 급상승하고 있다.

마을 주민이 다 모인 앞에서 아내의 핀잔을 들으면서도 꿋꿋이 네모 썰기를 진행하거나 두부를 보여주려고 접시를 비스듬히 세우다가 다 떨어트리는 등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요린이들과 함께하며 90분 동안 요리를 선보였던 ‘백파더’의 포텐은 네이버 TV에서도 계속됐다.

생방송 이후 네이버 TV ‘백파더’ 관으로 유입된 동시 접속자는 주말 오후 시간대로는 쉽지 않은 수치인 5만명 시청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순발력 있는 진행과 웃음을 유발하는 ‘백파더’의 다음 요리 주제는 라면. 오는 7월 4일에도 ‘백파더’ 백종원, 양세형 ‘요린이’들의 환상적인 케미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