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중권. 이번엔 北 저격 "나한테 왜 ZR…남조선 혁명 내게 맡기고 입 좀"
[정치] 진중권. 이번엔 北 저격 "나한테 왜 ZR…남조선 혁명 내게 맡기고 입 좀"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20.07.0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북한 매체가 자신을 향해 "셰익스피어의 오셀로에 나오는 이아고 같은 음모꾼이자 반민족분열광신자”라고 힐난하자 "남조선 혁명은 이곳에서 나고 자란 제게 맡겨주라, 그게 주체사상이다"는 말로 가만 있으라고 경고했다.

◇ 北메아리 "진중권, 박정희 풍자할 땐 학자같더니 지금은 국민· 민족분열에 양념질"

지난 30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독자토론방’에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는 퍽 오래전에 사이비론객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이 펴낸 책자로 사대매국노인 유신독재자 박정희를 풍자할 땐 그래도 학자처럼 보이더니 지금은 셰익스피어극 오셀로의 이아고 같은 음모꾼이어서 국민들은 침을 뱉는다”고 했다.

또 "국민분열에 양념치다 못해 민족분열에 미쳐 북까지 마구 헐뜯어대는 반민족분열광신자!”라고 진 전 교수를 몰아 세웠다.

◇ 진중권 "못 본 척하는 놈이 더 밉다가 내 노선...내가 北에 쌀도 보냈는데"

그러자 진 전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애들은 왜 나한테 ZR하지?"라며 반박에 나섰다.

우선 "공화국에서 나를 오해한 것 같다"면서 "메아리 동무들이 남조선 사정을 잘 몰라서 그러는 것 같은데, 그런 식으로 하면 남조선에선 먹히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옥류관에서 냉면 삶는 여성동무, 입을 그 따우로 놀리면 남조선 인민들에게 반감만 하고 괜히 등 돌렸던 인민들까지 다시 문재인 주위로 뭉치게 할 뿐이다"라며 "남조선 혁명은 이곳에서 나고 자란 제게 맡겨주시라요. 그게 주체사상이다"고 자신을 향한 비판을 거두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김여정 동지의 대(對) 문재인노선인 '못된 짓 하는 놈보다 못 본 척하는 놈이 더 밉더라'가 내 노선이다"고 북측을 비꼰 뒤 "다만 이 노선을 남조선 정세와 사정에 맞게 주체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충고까지 했다.

그러면서 "메아리 동무들이 읽었다는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 그 책 첫 인세로 고난의 행군 하던 공화국 인민들에게 쌀 보내준 것, 책 재판 인세로 남조선에서 혁명과업 하다 감옥에 갇힌 동지들, 옥바라지 하는 데 기부한 거 잊었냐"고 따지면서 "노력훈장을 줘도 시원찮을 판에 쌍욕을 해?"라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