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의회는] 서울시 ‘지하철 자전거 평일 휴대 승차’ 확대. 20년 시범사업 꼬리표 뗄까?
[지금 의회는] 서울시 ‘지하철 자전거 평일 휴대 승차’ 확대. 20년 시범사업 꼬리표 뗄까?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20.06.2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지하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사업 9월부터 두달 간 7호선에서 실시 돼
▲ 송아량 의원

[서울시정일보] 서울특별시의회 송아량 의원은 17일 진행된 제295회 정례회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에서 황보연 실장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추진하는 ‘지하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사업’에 대해 인프라 부족과 이용시민들의 공감이 부족한 것을 지적하면서 이번에도 시범사업에 그칠 공산이 크다고 우려했다.

‘지하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사업’은 서울시 자전거 전용도로 구축사업과 병행해 자전거도로 이용이 곤란한 구간을 자전거-대중교통 연계를 통해 도로망 구축의 한계를 보완하고자 추진됐다.

그 일환으로 서울시는 지하철 자전거 휴대승차를 평일까지 확대 가능한 노선에 대해 시범운영 후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오는 9월부터 10월까지 두달 간 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실시된다.

현재 서울교통공사가 관리하는 지하철 노선은 토요일과 법정 공휴일에 한해 일반자전거 휴대승차가 가능하다.

일부 역에서 자전거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으나 전체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며 혼잡구간에서 일반승객과의 마찰 등으로 인해 자전거 휴대탑승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지 못하고 지난 2009년 시범사업에 그쳤던 전례가 있다.

서울시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하철 1~8호선에서 운영하는 전체 전동차 405대 중 맨 앞뒤 칸에 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전동차는 45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열차 내 자전거 고정시설이 없으면 일반승객과 자전거 접촉으로 인한 부상과 불편 민원 발생의 우려가 있다.

구 분계1호선2호선3호선4호선5호선6호선7호선8호선전체편성4051686494776397220설치편성45535555125운용율11.131.33.510.210.66.612.816.725.0설치칸수90106101010102410거치수량3604024404040409640 또한 전체 278개 역사 중 자전거 이동을 돕는 자전거 경사로가 설치된 역은 55개역 173개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역사는 심도가 깊고 계단이 많아 자전거를 휴대하고 이동하기가 불편한 구조이고 여객운송약관 제37조에 따라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휠체어리프트를 이용할 수 없는 관계로 자전거경사로 확충이 필요하다.

호선설치개소설치역사계173개소55역-1호선103역시청, 종로3가, 동대문 2호선3611역을지로입구, 한양대, 건대입구, 강변, 잠실나루, 잠실새내, 종합운동장, 교대, 봉천, 신대방, 당산3호선166역구파발, 경복궁, 옥수, 압구정, 매봉, 수서4호선187역노원, 창동, 한성대입구, 삼각지, 이촌, 동작, 사당 5호선216역오목교, 여의도, 광화문, 장한평, 광나루, 올림픽공원 6호선196역새절, 월드컵경기장, 고려대, 석계, 화랑대, 봉화산 7호선4413역노원, 먹골, 중화, 뚝섬유원지, 내방, 신풍, 온수, 부천종합운동장, 춘의, 신중동, 삼산체육관, 굴포천, 부평구청 8호선93역몽촌토성, 석촌, 송파 그 외에도 1,110개의 폐쇄형 스피드게이트를 자전거전용개집표기로 교체한 것은 434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번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자전거 동호회 1,480명과 따릉이 회원 2,725명에 한해서 수요조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아량 의원은 “지하철 자전거 평일 휴대승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자전거 동호회를 대상으로만 수요조사를 할 것이 아니라 일반 이용승객, 시민단체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가운데 이해와 공감을 얻어야한다”며 “지난 2009년 예산만 낭비한 채 시범사업 단계에서 중단된 것을 경각심을 갖고 장기적인 비전과 실행 계획을 짜고 점차 확대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송 의원은 “계단 좌우측에 설치된 핸드레일과 점자유도표지 등 장애인 시설과 장애인경사로가 함께 설치됨에 따라 교통약자들의 실족 등 이용 불편이 발생해왔다”며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장애인 단체와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교통약자의 목소리를 반영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