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이집트 [합셉슈트 여왕 장제전]
시로 본 세계, 이집트 [합셉슈트 여왕 장제전]
  • 김윤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6.07.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셉슈트 여왕 장제전

-이집트 문학기행

 

김윤자

 

 

여인은 위대했다.

삼천 오백 년 전, 그녀는

가짜 수염 달고, 남장으로 권좌에 앉았으니

이집트의 유일한 여왕

그녀의 미라를 만들던 장제전에서

찬란한 역사를 본다.

풀 한포기 없는 사막 구릉마다

죽은 자의 무덤이

지하 연립건물처럼 즐비한데

이곳은 지상의 싱싱한 궁전이다.

산자와 산자의 상면이듯

수많은 석상들이 정문 앞에서 머리 조아리고

죽은 자의 양식으로

내리쬐는 태양과 모래알의 열기가

꼬리 내리고 달아나는

석조건물의 장엄한 그늘이, 여기 있다.

여인은 죽어서도 위대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