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 서울소방, 코로나19 극복 모금, 캠페인 등 전개… 의심환자 이송 소폭감소
[서울시정] 서울소방, 코로나19 극복 모금, 캠페인 등 전개… 의심환자 이송 소폭감소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20.04.0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의용소방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착한 마스크 캠페인, 모금 등 동참
▲ 서울특별시청

[서울시정일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과 전 국민에 대한 응원의 뜻을 담아 자발적인 모금을 펼치고 이를 통해 9천2백만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모금에는 서울 소방재난본부 및 산하 24개 소방서 청와대 소방대, 서울종합방재센터, 서울소방학교, 특수구조단 등 전부서가 참여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라 시민들의 피로감 해소를 위한 영상도 제작해 홍보하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영상에는 소방공무원의 코로나19 극복 응원메시지와 함께 집안에서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요령을 담고 있으며 서울소방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의용소방대는 현재까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적 마스크 약국 판매 돕기, 마스크 제조공장 일손 보태기, 착한 마스크 캠페인 등에 동참하고 있다.

의용소방대는 공적 마스크 판매 약국 지원에 2,698개소 2,793명, 마스크 제조공장 18회 202명, 방역지원 12개소 63명, 성금 모금 170명, 착한마스크 캠페인 71개소 534명의 의용소방대원이 참여했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119구급대를 통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총 3,878명의 환자를 이송했으며 이 중에서 1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시 119구급대에 의한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건수는 전주 대비 감소 추세이다.

의심환자 이송은 일일평균 3월 2주 차는 83명→ 3주 차 69명→ 4주 차 74명→ 4월 1주 차 65명 등이다.

이송했던 의심환자 중에서 확진 환자는 3월 2주차 19명→ 3주 차 8명→ 4주 차 42명 등이다.

의심환자 이송 등으로 4월 6일 오전 9시 현재 총 8명의 소방공무원이 감염 관찰 및 자가격리 중이다.

4월 6일 오전 9시 현재까지 격리되었던 누적 소방공무원은 1,066명이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소방공무원 중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등 현장활동과 관련해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하고자 모금 및 공적 마스크 판매 지원 활동 등을 전개했다” 며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시민들의 어려움이 지속되겠지만 모두가 합심해 참여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