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박태환 수영 국가대표 선발관련.』... 대한체육회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결정 존중.
[스포츠] 『박태환 수영 국가대표 선발관련.』... 대한체육회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결정 존중.
  • 강희성 <hs3677@naver.com>
  • 승인 2016.07.08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오후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결정이 예상된다.

서울시정일보. [사진제공=대한체육회]

  [서울시정일보-강희성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 공동 회장 김정행, 강영중)는 오늘(7. 8. 금) 오전 8시 올림픽파크텔 3층 회의실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어 최근 논란이 되어 온 박태환 선수의 국가대표 선발 여부 및 국가대표 선발규정과 관련 스포츠중재재판소(CAS, Court of Arbitration for Sport) 및 국내법원 등의 가처분 결정을 존중하며, 이에 따르겠다고 결정했다.


서울시정일보. [사진제공=대한체육회]

  이날 이사회는 오늘 오후까지로 예상되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잠정처분 판결과 관련하여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박태환 선수측의 항소 및 잠정처분 요청을 받아들일 경우에는 박태환 선수의 수영 국가대표로서의 임시적 지위를 인정, 대한수영연맹과 조속히 협조하여 박태환 선수를 포함한 리우올림픽 출전선수 명단(A기록 통과자)을 국제수영연맹(FINA)에 보내고, 박태환 선수가 포함된 리우올림픽 참가선수 엔트리를 조직위원회에 제출하여(7. 18. 기한) 박태환 선수를 리우올림픽에 출전시키기로 했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박태환 선수측의 항소 및 잠정처분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에는 박태환 선수를 리우올림픽에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

  또한 국제수영연맹(FINA)에 선수명단을 제출해야 하는 기한 내 판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에는 국내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결정 전에 잠정적, 임시적으로 국가대표 선수 지위의 보전 처분을 구하는 것인 점을 고려하여, 일단 국제수영연맹(FINA)에 선수명단을 제출하되, 추후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판결에 따라 동 사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사회는 스포츠 분쟁이 사회적으로 이슈화가 되는 추세이고, 분쟁에 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인 해결의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스포츠 분쟁을 신속하고 합리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제도 도입에 대하여 논의하고 추후 지속적으로 이에 대한 실행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리우올림픽 선수단(단장 정몽규 체육회 이사) 본부임원 구성의 건을 심의‧의결하여 총 31명의 본부임원을 파견키로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