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 시원한 나무 그늘이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200선
[서울시정] 시원한 나무 그늘이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200선
  • 신정호 <rokmcjh966@naver.com>
  • 승인 2016.06.1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시원한 나무 그늘이 있는「서울 여름 녹음길 200선」선정


(좌) 서대문구 안산숲길(느티나무) / (우) 도봉구 창일중학교 가로변(느티나무)

[서울시정일보 신정호기자] 작년에 비해 일찍 찾아온 더위와 급증한 미세먼지로 인해 답답하고 불쾌지수가 높은 요즘, 서울시가 시민의 심신 건강을 위해 싱그럽고 시원한 나무그늘이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 200선을 소개했다. 

 
서울에 있는 공원, 가로변, 하천변, 아파트 사잇길 등 잎이 무성한 나무를 통해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선정한 서울 여름 녹음길은 총 200개소, 길이는 서울에서 전라북도까지의 거리와 맘먹는 212.31㎞에 달한다.

 
장소별로는 ▴공원 71개소(남산공원,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등) ▴가로 98개소(삼청로, 다산로 노원로20길, 위례성대로 등) ▴하천변 19개소(한강,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녹지대 11개소(원효녹지대, 동남로 녹지대 등) ▴기타(항동철길) 1개소이다.

 
특히 서울시는 시민들의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200개소를 테마별로 분류하여 1)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2)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3)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4)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로 나눠 소개, 도심에서 다양한 매력이 있는 녹음길을 만날 수 있도록 구분했다.

 
녹음길 200선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story/summer/)와 ▴서울의산과공원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park), ▴스마트서울맵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여름 녹음길 홈페이지에서는 여름 녹음길로 선정된 이유와 함께 4개 테마별, 자치구별로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서울맵 앱은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되어 있고, 아이콘을 터치하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여름 녹음길을 주제로 한 서울 여름 녹음길 사진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민 누구나, 서울시내 여름 녹음길을 찍은 사진으로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7월초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