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칼럼] 그래봤자 봄바람인데
[섬진강칼럼] 그래봤자 봄바람인데
  • 박혜범 논설위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20.03.11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설명 : 봄이 한창인 섬진강 국사봉과 매실밭 풍경이다.
사진 설명 : 봄이 한창인 섬진강 국사봉과 매실밭 풍경이다.

[서울시정일보 박혜범 논설위원] 젊어서 뒷산으로 땔나무를 하러 갔다가
바위 위에 서서 오줌을 싸면
그 소리 산을 울리고
기세는 산 계곡 폭포처럼 쏟아져 내렸었다.

그런데 오늘 강변에서 봄나물 한줌을 캐다
마려운 오줌을 싸는데
때마침 몰아치는 거센 바람에
맥없이 날려버리는 오줌이 바지에 묻어버렸다.

휘몰아치는
바람이 거세다 한들
그래봤자
봄날의 봄바람인데

봄바람에 힘없이 날려버리는 내 오줌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내뱉은 한마디는
아 어느새 내가 이만큼
기운 빠진 늙은이가 돼버렸다는 탄식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