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포커스] 서울 마포구. 우리동네 안전지킴이…‘마포시민순찰대’가 떴다
[행정 포커스] 서울 마포구. 우리동네 안전지킴이…‘마포시민순찰대’가 떴다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20.01.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경찰서 관할 지구대와 정기 합동순찰, 위기 시 지원 등 협력 추진
▲ 우리동네 우리가 지킨다! ‘마포시민순찰대’의 동네 마을 순찰 중인 모습

[서울시정일보] 서울 마포구는 구민의 안전을 구민이 함께 지키는 ‘마포시민순찰대’를 기존 2개 동에서 8개 동으로 지난 20일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마포시민순찰대’는 주민과 함께하는 생활밀착형 행정을 목표로 하는 민선7기 공약사업 중 하나다.

이는 각종 사건·사고와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구민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하던 기존 ‘마포구 자율방범대’의 조직과 기능을 확대한 것으로 지난해 1월부터 대흥동, 서교동 2개 동에서 주 5회 시범 운영됐다.

시범운영 결과, 술에 취해 무단횡단 하는 사람을 발견하고 관할 지구대에 즉시 인계해 사고를 예방했고 분실된 지갑 주인 찾아주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 발생 현장의 사후 처리를 지원하는 등 크고 작은 성과를 냈다.

이에 올해는 기존 2개 동에 공덕동, 망원1동, 망원2동, 연남동, 염리동, 용강동, 을 추가, 총 8개 동으로 확대해 주 3회 운영한다.

구는 2022년까지 16개 전체 동에 ‘마포시민순찰대’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포시민순찰대’는 공원, 학교주변, 주택 밀집지역 등 방범 취약 지역을 집중 순찰해 주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한다.

야간 취약시간 범죄 예방을 위해 활동시간은 저녁 8시에서 12시까지 총 4시간이다.

또한, 마포경찰서 관할 지구대와 협력해 정기 합동 순찰, 위기발생시 지원 등 치안 공백 최소화를 위해 힘쓴다.

구는 위급한 사고에 대비하고자 올해부터 순찰대원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서교동 주민 박지은씨는 “야근으로 늦게 퇴근 하는 날은 지하철역에서 나와 집으로 가는 길이 걱정이었는데 순찰대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연남동과 홍대 등 외국인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의 치안활동 시 언어와 문화의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외국인으로 구성된 자율방범순찰대를 운영해 외국인들 간의 마찰과 고충 해소는 물론, 통역, 환경미화 활동도 지원한 바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생활 속 안전 사각지대를 줄여, 안전도시 마포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가 필수적이다”며 “마포시민순찰대가 우리 동네 주민을 보호하는 안전지킴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