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그리스 [고린도 운하]
시로 본 세계, 그리스 [고린도 운하]
  • 김윤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6.03.0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린도 운하

-그리스 문학기행

 

김윤자

 

땅의 거룩한 희생과

바다의 푸른 지혜가

십년 만에 탄생시킨 수중 기린아

백 살이 넘었는데도

아직 녹슬지 않은 육신이

물과 땅의 세계를 유연하게 왕래한다.

수에즈, 파나마와 함께

세계 삼대 바다의 금빛 해로

이오니아해와 에게해를 가슴으로 이어주고

오가는 유럽의 교역선은

고린도의 곳간에 풍요를 쌓아주고

소리 없는 물목, 고요한 등허리

배가 지나간 마른 시간에는

자동차와 사람까지 품어주는

지중해의 눈부신 생명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