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빅데이터 분석 최종보고회, 대표축제 성과 등 분석
[전라북도] 빅데이터 분석 최종보고회, 대표축제 성과 등 분석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11.2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내 대표 축제 전년대비 방문객 40% 매출액 60% 증가 -

- 도내 축제 발전을 위한 개선안도 제시

[서울시정일보] 전북지역 빅데이터 분석결과 축제 방문객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도시 안전 향상을 위한 CCTV 설치 필요지역도 분석됐다.

 

전라북도는 28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 합리적 정책 도출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사업 최종보고회를 관련 전문가와 공무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 중회의실에서 개최했다.

빅데이터 분석사업 최종보고회
빅데이터 분석사업 최종보고회

빅데이터 분석사업은 지난 4월 착수해 도내 14개 대표축제, 도시안전 취약지 및 빈집활용,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소상공인 현황 등 4개 과제를 진행했다.

 

도내 대표 축제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은 최근 3년간 축제 기간의 KT 통신사 데이터를 통한 방문객 추이를 측정한 결과 2019년 평균 방문객은 11만여 명으로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매출도 KB국민카드 데이터의 매출을 분석해 객관적 성과를 측정한 결과 176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60%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문객 수와 매출액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낸 축제는 김제지평선축제로 분석됐으며, 방문객 수는 군산시간여행축제와 무주반딧불축제가, 매출액은 고창모양성축제와 무주반딧불축제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한 회의에서는 도내 축제 발전을 위한 개선안도 제시됐다.

 

글로벌 축제로 육성하기 위해 외국어 팜플렛 구비와 외국인 해설사 확대배치, 축제장 내 부스의 카드결제 가능 유무 표시제, 축제 인근 맛집 개발 및 홍보, 방문객 집중구역에 대한 CCTV 안전시설 추가 설치 등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안도 나왔다.

 

도시안전 취약지 및 빈집 활용분석은 자체 도출한 CCTV 취약지수와 범죄취약지수 등을 이용해 도내 시군의 평균 96CCTV 최우선 설치지역을 선정하고 현장조사를 통한 검증절차도 진행했다.

 

CCTV 최우선 설치 필요 최다 시군은 완주군 343개소로 봉동읍, 삼례읍, 이서면 등의 초중등학교, 아파트, 공공시설 부근에 주로 분포했다. 차순위 시군은 익산시 244개소로 신흥동 산업단지, 신동 원광대학교 등이 도출되었다.

 

또한, 저출산 및 고령화, 도심 쇠퇴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고 있는 빈집은 시군 단위의 분포를 통해서 도시안전 취약지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빈집과 도시안전 취약지의 결합력은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고령자 등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거주지역, 이동경로 분석은 전주, 군산, 익산의 주거인구와 유동인구를 반영한 저상버스 노선도 도출로 이어졌다.

 

그 외 시군은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목적지별, 월별, 성별, 연령별 이용현황을 파악해 지난 111일 서비스를 개시한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의 효율적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소상공인 현황분석은 전국사업체조사 자료를 기초로 하여 업종, 종사자수, 영업개월수, 창업수 등과 KB국민카드 데이터를 통한사업자 온라인 매출추이 등을 종합분석하여 소상공인 경쟁력 향상을 위한 맞춤형 지원시책에 활용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최종 결과물은 더 많은 수요자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전라북도 빅데이터 허브 포털에 탑재할 예정이다.

 

전북도 박현숙 정보화총괄과장은 빅데이터 분석은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변화하는 환경과 요구에 발맞추는 효율적 방안이다도민의 행복과 전북의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빅데이터 분석을 도정 운영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