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회는] 성흠제 의원, 서울시 자전거도로 이대로는 안돼
[지금의회는] 성흠제 의원, 서울시 자전거도로 이대로는 안돼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11.2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이 시내에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어 줄 것을 요구
▲ 성흠제 의원, 서울시 자전거도로 이대로는 안돼

[서울시정일보] 성흠제 의원은 지난 19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290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보도환경 개선을 위한 그 동안의 수많은 노력들이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설치로 안전한 보행환경이 침해를 받고 있다며 시민들이 시내에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어 줄 것을 요구했다.

시는 행복한 보행자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 2012년 4월 ‘서울시 보도블록 10계명’발표했고 2014년 12월 ‘인도 10계명’을 발표하고 시행해 시민들의 빼앗긴 보행권 되찾고 불필요한 공사로 인한 예산낭비 줄이는 효과를 보았으나 또 다시 움직이는 장애물인 자전거가 인도를 활보하고 있어 보행자의 안전한 보행환경이 침범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하고

서울시의 총 916Km 자전거도로 중 자전거우선도로는 110.6Km로 60km/h로 운행하는 차량과 같은 통행로를 이용해 안전에 위협을 받는 자전거 이용자는 인도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개선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서부간도로 상부 조성 시 보기에 좋은 자전거도로가 아닌 시민들의 안전을 담보하고 실제적으로 자전거 타기 좋은 환경의 자전거도로를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서울시의 자전거 하이웨이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그대로 놔두는 것이 가장 지속가능한 도시가 될 것이라며 좀 더 깊이 있게 검토를 요구했다.

성 의원은 마지막으로 “서울시의 자전거도로는 획기적이고 파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자동차의 제한속도를 20~30Km/h 낮추던가 차선을 하나 없애서라도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어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안전을 보장해 달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