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뉴스] “돌반지 잃어버린 주인 생각에 욕심낼 수 없었죠”
[착한뉴스] “돌반지 잃어버린 주인 생각에 욕심낼 수 없었죠”
  • 한동일 기자 <wsend@naver.com>
  • 승인 2019.11.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잃어버린 금반지 주인 찾아준 환경미화원 화제 4일, 월례조회서 ‘우리동네 시민경찰’선정
▲ “돌반지 잃어버린 주인 생각에 욕심낼 수 없었죠”

[서울시정일보] 버려진 핸드백 속에서 우연히 40여개에 달하는 금반지를 봤다면 어떨까?

최근 여주시에서는 버려진 핸드백 속에 있던 돌반지 43개를 주인에게 찾아준 사례가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두 환경미화원은 지난 달 19일 새벽, 청소작업지역의 할인마트 앞 쓰레기배출장소 옆에 버려진 핸드백에 들어있는 돌반지 43개를 발견해, 오전 근무를 마친 즉시 여주경찰서로 분실물을 인계했다.

여주경찰서 측에서는 분실물 신고자가 나타나지 않아 3일간의 CCTV 검색 끝에 인근 거주 주민이 의류재활용품 배출과정에서 핸드백을 놓고 가는 영상을 확인해 28일, 주인에게 안전하게 전달했다.

이에 두 환경미화원은 4일 여주시청 월례조회에서 여주경찰서장의 표창장과 ‘우리동네 시민경찰’ 배지를 받았다.

이들은 “아이키우는 입장에서 돌반지를 잃어버린 주인을 생각하니 욕심을 낼 수가 없었다”며 “돌반지가 들어있는 핸드백을 분리수거하듯 쓰레기도 한번더 생각하고 배출해주셨음 좋겠다”고 간략하게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