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베트남 [탕라이 호텔]
시로 본 세계, 베트남 [탕라이 호텔]
  • 김윤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5.07.1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탕라이 호텔

-베트남 문학기행

 

김윤자

 

외객을 위해서라면 눈물겨운 정경이고

자국을 위해서라면 넘치는 희생이라는 연민

해변도 아닌 하노이 도심에서

바다 같은 호수에

반쯤은 몸을 담그고 선 모습

그래서 아름답고, 그래서 몸값이 비싸고

체제가 무너지기 전에는

국가에서 관리하던 호텔이라고

극과 극의 차이, 최고와 최저의 차이

빨간 주머니 속에서 그려지는 대비의 경계선

호수가 젖은 향수로 안겨 와도

로비의 유리벽 너머 물 정원, 물 향기가

사랑으로, 그리움으로 번져 와도

서늘한 낭만, 지난 밤

너는 그렇게 젖은 발목으로, 젖은 허리로

나를 보듬어 재웠다는 목 메임에

그것이 너의 임무라 해도

시려오는 눈시울, 깊은 호수의 뜨락에 머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