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목포시] 가을여행은 낭만항구 목포로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9.25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월 3일 ~ 6일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

- 목포 9미대첩, 갯가풍어길놀이 등 대표프로그램 -

[서울시정일보] 낭만항구 목포의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2019 목포항구축제가 오103일 부터 6일 까지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 해 축제는 낭만항구 목포에서! 신명나는 파시 한 판!’을 주제로 항구만특색, 맛과 근대역사문화 도시의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맞는다.

10월 3일 부터 목포항구축제 (포스터)
10월 3일 부터 목포항구축제 (포스터)

과거 바다 위에서 열렸던 생선시장인 파시를 통해 풍요로운 목포항을 현하는 신명나는 파시마당’, 맛의 도시 목포의 진미(珍味)를 맛볼 수 있목포 9미대첩’, 삼학도의 설화를 바탕으로 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잔치마당 갯가풍어길놀이 천년의 사랑3가지 대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목포시는 항구축제의 핵심 콘텐츠 파시를 더욱 제대로 느끼면서 즐길 수 있도록 새롭고 다채로운 파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존의 다소 밋밋했던 형식에서 벗어나 연출과 극을 가미한 새로운 방식으로 경매를 진행하고, 구입한 생선을 바로 요리해 먹을 수 있도록 파시 수랏간(구이터)를 운영한다.

 

, 해상에 정박된 전통한선에서 참조기와 먹갈치 등 제철 수산물을 경매하는 선상 파시경매’, 청년어부들이 싱싱한 생선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하는 총각네 생선가게 어생’, 지역 전통시장 생선건어물 판매 상인들이 참여한 항구 도깨비 시장등을 통해 파시의 묘미를 즐길 수 있다.

 

7~80년대 일명 다라이판매를 재현한 목포 할매 파시장터’, 국악을 들으목포 9미를 맛 볼 수 있는 소리가 있는 파시주막’, 전통과 현대 어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낭만어구 놀이터등도 펼쳐져 중장년층에게는 옛 시절 추억을 선사하고 젊은층에게는 색다른 재미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극단 갯돌이 진행하는 파시마당극 한마당도 축제기간 내내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해학과 웃음을 선물한다.

 

올 해 새롭게 선보이는 목포 9미 대첩은 목포의 맛을 전한다. 대동 먹거나눔 ‘1897 회덮밥’, 지역 내 맛집 음식 체험 이것이 목포탕!’이것이 목포무침~’, 미슐랭셰프가 개발한 단품메뉴 만들기 및 맛보기 체험 목포밥상등을 통해 맛의 도시 목포의 게미진 음식을 관광객들과 함께 나눈다.

 

갯가풍어길놀이 천년의 사랑은 목포시민과 관광객이 다 함께 참여해 만든다. 삼학도 설화 유달장수와 삼학선녀의 만남과 사랑, 아름다운 결실을 염원하는 혼례 잔치를 통해 지역의 발전과 풍어풍농을 빌며 목포항구축제라는 잔치의 시작을 연다.

 

그 외에도, 어린이 동반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해 VR체험, 카누카약 및 F1카트 체험, 맨손물고기잡기 등 신기하고 흥미로운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 올해 야심차게 선보이는 4,900톤급 노적봉함을 비롯해 코리아나 범선, 조선통신사선 등 다양한 승선체험도 즐길 수 있다.

10월 3일 부터 목포항구축제 (지난 축제 선상 파시경매 모습)
10월 3일 부터 목포항구축제 (지난 축제 선상 파시경매 모습)

축제의 흥을 고조시킬 공연으로는 시민열창대회인 나는 가수다’, 서남권 청소년 페스티벌, 다문화가족 축제, 프린지 페스티벌 등 시민이 주인공인 무대와 축하공연으로 개막식 항구 음악회와 낭만항구 루나 EDM 파티, 폐막식 바다콘서트등 인기가수들이 펼치는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신명나는 파시 마당이 흥겹게 펼쳐질 목포항구축제는 다른 축제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재미와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라며 올 가을 목포에 오셔서 대한민국 유일의 항구축제도 즐기시고, 국내최장 해상케이블카와 맛있는 목포음식, 문화예술축제 목포()가을()페스티벌()를 통해 낭만항구 목포의 가을 정취를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성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