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남도한바퀴’로 전남 해안트레킹
[전라남도] 남도한바퀴’로 전남 해안트레킹
  • 염진학 기자 <yuil0415@naver.com>
  • 승인 2019.09.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목포해상케이블카 등 다양한 가을 테마 코스로 개편 -

- 천혜의 바다 풍경을 감상하면서 즐기는 트레킹 장소로 제격 -

[서울시정일보] 전라남도의 대표적인 버스 여행상품 남도한바퀴가 가을철을 맞아 오는 16일부터 121일까지 해안트레킹, TV여행 프로그램 방송코스, 목포해상케이블카 등 다양한 가을 테마 코스로 개편해 운항한다.

남도한바퀴- 낙안읍성
남도한바퀴- 낙안읍성

가을여행 하면 대부분 단풍여행을 떠올릴 만큼 그 소재가 전국적으로 한정된 것을 감안, 전라남도가 비교우위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새 가을여행 소재를 개발하고 남도한바퀴 가을테마 상품으로 운영해 새 트렌드를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시도되는 대표적 가을여행 코스는 가을해안 트레킹이다. 전남은 전국 해안선의 46%, 갯벌의 42%, 섬의 65%를 차지하고 있다. 서해와 남해 2면을 바다로 가지고 있어 천혜의 바다 풍경을 감상하면서 즐길 수 있는 트레킹 장소로 제격이다.

남도한바퀴-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남도한바퀴-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선선한 가을에 전남의 해안을 따라 걸으면 남도의 섬과 함께 펼쳐진 바다 풍경과 다양한 수목이 형형색색으로 물든 단풍의 환상적 아름다움에 빠져들 수 있다. 그동안 너무나 아름답고 좋지만 알려지지 않고 대중교통으로 접근하기 힘들어 숨겨졌던 보물을 이제 남도한바퀴가을테마 코스로 쉽게 만나볼 수 있다.

 

가을해안 트레킹이 포함된 코스는 고흥 쑥섬여행, 완도 생일도여행, 해남진도 쏠비치와 접도, 신안 다이몬드제도여행 등 총 12개 코스다.

 

이번 가을코스에는 또 한 공중파방송의 배틀트립여행 프로그램에 소개된 곳을 2개의 특별상품으로 구성했다. 지난 7일 가수 붐과 아나운서 김환이 배틀 참가자가 돼 담양, 무안, 영광, 함평을 여행하면서 실속 있는 정보와 꿀팁을 재미있게 소개했다. 방송을 보고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남도한바퀴 상품을 통해 이곳을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남도한바퀴- 순천만국가정원
남도한바퀴- 순천만국가정원

지난 7월 문을 연 진도 대명쏠비치와, 6일 개통한 목포해상케이블카도 가을코스에 담았다. 진도 대명쏠비치는 지중해 해안 프로방스 지역을 연상케 하는 호텔&리조트다. 진도의 아름다운 바다 전망과 어우러진 해안산책로가 일품이다. 목포해상케이블카는 바다 위를 나는 3.23km의 국내 최장 케이블카다. 유달산과 다도해의 비경을 담아 전국 관광객에게 짜릿한 여행을 선물하고 있다.

 

이외에도 가을 야경, 가고 싶은 섬, 전통시장, 12일 코스 등 다양한 테마코스도 가을 분위기에 맞게 새롭게 개편했다.

 

남도한바퀴 요금은 1일 코스 9900원을 기본으로 운행 비용을 고려해 섬 여행, 12일 상품 등은 상향된 요금으로 운행한다. 관광객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해 광주종합버스터미널(유스퀘어)에서 출발, 광주송정역을 경유해 운행한다. 자세한 노선 검색과 예약은 온라인 남도한바퀴 누리집이나 전화(062-360-8502)로 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