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비상체제 돌입
[경상남도]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비상체제 돌입
  • 박순도 기자 <yurimin5301@naver.com>
  • 승인 2019.09.0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일(수) 오전, 박성호 행정부지사 주재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 개최
- 박성호 부지사 “인명피해 제로를 위해 부단체장, 간부들의 현장점검 및 홍보” 강조

[서울시정일보]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에 대비하여 4일부터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이어 따라 도에서는 4일 오전 박성호 행정부지사 주재로 실국장과 시군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도 재난안전본부에서는 서부권 지역의 계속된 비로 태풍이 왔을 경우, 산사태 등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위험지구, 인명피해 예상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을 당부했다.

그리고 농정국에서는 태풍 전에 저수지 안전점검과 배수장의 비상전원장치 확인, 과수의 낙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수확 독려, 마을방송 등을 통해 들녘에 나가지 않도록 홍보를 요청했고, 도시교통국은 위험지역에 있는 하천, 산사태, 노후주택에 대한 점검, 바람에 의한 지붕·내벽 마감재 탈락에 대한 사전점검을 철저히 해달라고 했다.

박성호 부지사는 “태풍이 주말, 추석과 맞물려 있어, 더욱 철저한 점검과 예방, 홍보가 필요하다”면서, “바람에 의한 낙하물 피해, 정전피해가 없도록 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시군단위에서도 인명피해 제로가 될 수 있도록 도민 개개인의 안전 확보 노력과 함께 태풍이 지나간 뒤에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단체장과 간부들의 현장점검 및 홍보를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위기관리센터와 정부부처, 시․도 부단체장 등이 참여하는 긴급 대책회의가 개최되어 태풍진행 사항과 부처별 대처사항 등을 점검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번 13호 태풍 링링은 2012년 140명이 넘는 인명피해와 엄청난 재산피해를 준 볼라벤과 닮았지만, 피해는 완전히 닮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로 정부와 지자체, 주민들께서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본격적인 북상에 따라 도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해 비상근무 태세에 돌입하는 등 향후 태풍의 진행상황과 규모에 따라 비상단계 격상 등 대응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