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유빈이에게 너무 미안해”...가수 백지영, 송유빈, 선미, 이석훈이 총 출동
라디오스타. “유빈이에게 너무 미안해”...가수 백지영, 송유빈, 선미, 이석훈이 총 출동
  • 나승택 기자 <rastrala@naver.com>
  • 승인 2019.09.0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유빈, 최근 논란 솔직 심경 고백 의도치 않게 ‘김국헌’ 소환 실검 장악
▲ MBC ‘라디오스타’

[서울시정일보] 최고의 무대로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는 명품 보이스 가수 백지영, 송유빈, 선미, 이석훈이 ‘라디오스타’에 총출동해 솔직 과감한 입담을 뽐냈다. 이들은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환상의 토크 하모니를 선보였다.

지난 4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나의 노래는’ 특집으로 백지영, 송유빈, 선미, 이석훈이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출산 후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백지영은 드라마 ‘아이리스’의 OST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잊지 말아요’의 탄생 비화를 털어놓았다. 백지영은 “처음에 ‘잊지 말아요’ 가이드를 들었는데 기승전결이 너무 뻔하고 구태의연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민하다 보니 뒤로 계속 밀렸다”라며 “이후 ‘아이리스’의 시놉시스를 받았는데 갑자기 이 노래가 생각났다”며 명곡 뒤 숨겨진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백지영은 자신의 히트곡 TOP 3도 뽑았다. ‘사랑 안해’를 부동의 순위권으로 뽑은 백지영은 “풍파를 겪고 난 뒤 첫 아이 같은 노래”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잊지 말아요’와 ‘총 맞은 것처럼’을 선택한 백지영은 “‘총 맞은 것처럼’의 경우 총이라는 말이 처음부터 나오는 게 싫었다. 그래서 ‘좀’으로 바꾸자고 했다”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프로듀스X101’을 통해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이고 유쾌한 예능감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송유빈은 “‘라디오스타’에 나오는 것이 목표였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다양한 개인기뿐만 아니라 입담, 노래 실력까지 뽐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녹화에 앞서 사생활 사진 유출로 화제의 중심이 됐던 송유빈은 “만났었고, 지금은 정리했다”고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건을 몰랐던 윤종신은 급하게 핸드폰을 통해 검색했고, 뜬금없이 “김국헌과 난 거냐”라며 송유빈과 함께 듀엣으로 활동 중인 김국헌을 소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이날 송유빈은 백지영과 선후배 케미를 뽐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백지영이 콘서트 무대 뒤편에서 자신의 엄마와 손을 잡고 우는 것을 목격했다는 송유빈은 “처음에는 ‘뭐지? 왜 울고 계시지?’ 했는데 매번 갈 때마다 계속 그러시더라”고 궁금함을 표했다.

송유빈의 질문에 “너무 미안하다”고 말문을 연 백지영은 “어머니께서 저를 믿고 유빈이를 보내신 것과 마찬가지다. 저도 경험이 너무 없었고, 열정만으로 ‘잘할 수 있을 거야’ 했는데, 제가 회사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다 보니 약속을 못 지킨 것 같았다”고 눈시울을 붉히며 그를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한 죄책감을 표했다.

최근 신곡 ‘날라리’로 컴백한 선미는 악플러와 관련해 “컴백 기사에 달린 베스트 댓글 중 하나가 ‘모든 아이돌이 자작곡을 만든다는데, 숟가락만 얹는 거잖아’였다. 아이돌이라는 이유로 편견을 갖는 것에 화가 났다”고 토로했다.

선미는 공황장애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선미는 “셀프 프로듀싱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모든 상황에 손길이 안 닿으면 안 될 것 같다는 느낌이 있다. 그러다 보니 과부하가 일어났다”라며 “무대 조명을 보고 공황 증상이 왔다. 눈이 풀려서 시야 확보도 안 되고 돌 때 휘청거렸다. 무대에서 실수를 잘 안 하는 편인데 그때 조금 그랬다. 뭔가 중압감이 느껴졌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최근 살을 찌우면서 화제를 모았던 선미는 “살쪘다고 칭찬을 받는 것이 웃프다”며 웃었다. 가장 말랐을 때의 몸무게가 39kg이라고 고백한 선미는 “보충제와 운동도 하고 영양제도 다 챙겨 먹었더니 살이 올랐다”며 “월드투어를 하면서 친동생과 같이 다녔는데 제 동생은 밥을 먹여야 하니, 그때 같이 규칙적으로 먹었다. 그랬더니 찌더라. 지금은 너무 건강하다”고 설명했다.

육아로 바쁜 이석훈은 최근 뒤통수를 크게 맞았던 사연에 대해 “아이가 돌을 갓 지났다. 사람들이 아이들은 100일만 지나면 잘 수 있다고 해서 믿고 있었는데 저희는 아이가 200일 지나고서도 잠을 못 잤다”고 고충을 전했다.

SG워너비 활동 중간에 합류, ‘라라라’ 때부터 활동을 펼쳤던 이석훈은 “데뷔 전 저는 자신감이 넘쳤던 사람이었다. 그래서 음악방송에 처음 오를 때 하나도 안 떨었다. 그 정도로 자신만만했다”며 “그런데 솔로 발표 후 ‘나는 부족한 사람이었구나’를 알게 됐고, 가사 실수 후 무대 공포증까지 생겼다. 그게 계속 지금까지 이어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안영미-김구라 케미 진짜 최고”, “오늘 진짜 웃겨 뒤지겠닼ㅋㅋ”, “김국헌 출연료 줘야 하는 거 아님?ㅋㅋㅋ”, “오늘 라스 꿀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음”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부, 2부 모두 4.0%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 역시 4.7%를 기록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12년간 MC 자리를 묵묵히 지켜온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이 예고돼 관심을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