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이슈] 서울 영등포구, 숲에서 놀자 생태친화 어린이집 조성
[행정 이슈] 서울 영등포구, 숲에서 놀자 생태친화 어린이집 조성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9.08.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 서울시 ‘2019 생태친화 어린이집’ 시범 자치구 선정
▲ 22일 다온어린이집 아이들이 숲체험을 하고 있다.

[서울시정일보] 서울 영등포구가 아이들이 자연친화적 보육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거점형 ‘생태친화 어린이집’ 5개소를 운영한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은 시간과 공간에 제약을 두지 않고 자연·아이·놀이 중심의 다양한 보육과정을 운영하는 어린이집을 말한다. 바깥놀이 활동에서도 짜여진 일정이 아니라 아이 스스로 놀이를 주도하며 흙이나 모래만 있어도 여러 가지 놀이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능력을 마음껏 발휘하도록 하는 것이다.

생태친화 어린이집으로 선정된 어린이집은 국공립어린이집 2개소와 민간·직장·가정 어린이집 각 1개소이다.

먼저, 구는 거점형 어린이집에 내 텃밭을 조성한다. 아이들은 직접 농작물을 기르고 계절의 변화를 체험하며 자연의 소중함을 익히게 된다. 또한, 부족한 야외 놀이 공간 지원을 위해 안양천 교통안전체험장, 곤충체험학습장, 영등포공원 유아숲체험장 등 지역 자원을 연계해준다.

각 어린이집의 특성에 맞는 생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근처 놀이터에서 벗어나 공원, 숲 체험장 등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장소로 현장학습을 정기적으로 다녀온다. 비 오는 날의 바깥놀이, 알록달록 나뭇잎 징검다리, 보물가방에 담긴 가을, 눈꽃송이 겨울세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어린이집은 공간, 생활, 보육과정, 아이-교사관계, 건강 및 안전 등 5가지 영역 컨설팅을 통해 생태친화 환경에 맞는 어린이집으로 개선한다.

이 밖에도 구는 생태친화 어린이집 확산을 위해 거점형 어린이집 5개소 외 15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디딤돌 공동체’ 연구모임을 구성한다. 연구모임에서는 기존의 일방적 돌봄 방식의 보육에서 창의적으로 놀이하는 보육으로의 질적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모여 스터디와 실천 사례공유 등을 운영한다.

한편, 올해 말까지 구는 영일어린이공원을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인 창의어린이놀이터로 탈바꿈시킨다. 또한, 미세먼지에도 안전하게 뛰어 놀 수 있는 친환경 실내 보육 공간 라온 놀이터도 조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