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하철 1~9호선 지하철 스탬프 투어 개최
서울교통공사,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하철 1~9호선 지하철 스탬프 투어 개최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08.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또타와 함께 하는 칠링 여행’이다. 칠링 여행은 가볍고 느긋한 여행을 의미
▲ 스탬프투어 소개화면

[서울시정일보] 서울교통공사가 오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서울 지하철 모바일 스탬프 투어’를 진행한다. 지하철로 손쉽게 갈 수 있는 서울의 명소를 소개하고, 완주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다.

스탬프 투어는 올해로 6번째를 맞이하며, 지난해에는 약 10,000명이 참여했다. 자체 설문조사 결과 92.2%가 만족했다고 응답했을 만큼 이용객들에게 사랑 받는 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투어의 주제는 ‘또타와 함께 하는 칠링 여행’이다. 칠링 여행은 가볍고 느긋한 여행을 의미하며, 칠링은 ‘느긋한 시간을 보내다’ 라는 뜻을 지닌 영단어다. 공사는 이와 어울리는 다양한 12개의 테마 코스를 준비했다. 신규 6개·기존 6개다.

신규 테마 코스로는 석촌호수·호수 인근 카페거리 등 송파구 내에서 사진 찍기 좋은 장소로 유명한 ‘낭만가득 송리단길‘, 북서울꿈의숲·서울식물원 등 서울에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초록초록한 도심 속 쉼터‘ 등이 있다.

2018년 스탬프 투어 설문조사 결과 만족도가 높았던 기존 테마 코스 6개는 올해도 즐길 수 있다.

스탬프 투어에 참여하려면 휴대전화에서 ‘또타 지하철’ 앱을 내려 받고, 지하철에 탑승한 후 스탬프 투어 메뉴를 실행한다.

완주 조건은 총 12개 주제 중 8개 이상을 방문해 스탬프를 받는 것이다. 테마 코스별로 소개된 주요 명소 중 1개소만 방문하더라도 해당 코스 완주를 인정한다.

예를 들어 ‘초록초록한 도심 속 쉼터’의 경우, 아래 소개하는 서울숲공원·북서울꿈의숲·서울식물원 중 1개소 이상을 방문하여 스탬프를 받으면 완주로 인정한다.

완주자 등록의 경우 작년에는 공사 누리집에서 인증 및 등록을 수동으로 진행했었지만, 올해는 스탬프 8개 이상을 받으면 ‘또타 지하철’ 앱에서 자동으로 설문조사가 생성된다. 이를 마치면 자동으로 기념품 신청까지 완료되어 편리하다.

올해는 총 1,000명에게 기념품을 증정한다. 작년 531명보다 크게 늘어난 규모다. 추첨 기념품 또는 선착순 기념품만 증정했던 이전 스탬프 투어와 달리, 선착순 기념품과 추첨 기념품을 모두 증정한다. 기념품 배부기간은 11월 11일부터 18일까지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 스탬프 투어는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데, ICT 기술을 이용해 휴대전화로 더욱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라며, “국내 명소를 돌아보고자 하는 최근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많은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한 서울 나들이를 즐기고 기념품도 받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