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인기 신조어 7가지...시장의 트렌드를 알아야 해
올해 인기 신조어 7가지...시장의 트렌드를 알아야 해
  • 황문권 기자 <hmk0697@msnews.co.kr>
  • 승인 2019.08.1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횰로가. 욜로 생활을 즐기는 나홀로족이 늘면서 생겨난 신조어
신조어

[서울시정일보] 신조어는 시장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게 알 수 있는 방법의 하나이다. 오늘은 미디어, 여행, 부동산, SNS, 교육, 뷰티, 패션 업계에서 유행하는 신조어를 소개한다.  

신조어를 활용해 홍보 마케팅 활동을 펼쳐보시기 바란다.

1. 실감 세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눈과 귀만을 만족시키는 콘텐츠보다는 ASMR 등 오감을 자극하는 콘텐츠에 익숙하다. 실감 나는 경험을 소비하고 만족감을 느끼며 감각적인 자극에 대한 체험 소비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다.. 이들에게서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실감할 수 있는 콘텐츠 마케팅 전략을 펼치는 것이 중요하다.

2. 팔로인

팔로우(Follow)와 사람(人)의 합성어로,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나보다 좀 더 아는 ‘누군가’의 말을 신뢰한다. 이들은 검색이나 광고에 영향을 받기보다는 자신의 취향과 관심사가 같은 인물을 따르고 그 인플루언서가 제공하는 경험을 통해 정보를 획득하고 구매한다. 5만 명 이하의 팔로워를 가진 마이크로 인플루언서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3. 꾸안꾸

꾸안꾸는 꾸민 듯 안 꾸민 듯의 앞글자를 따온 신조어로, 최근 패션 및 뷰티 업계에서 유행하고 있다. 예전에는 일부러 꾸미려고 헸다면 요즘은 자신을 과하게 꾸미기보다 적당한 선에서 멋을 연출하는 것이 더욱 인정받는다고 한다. 뷰티 업계에서도 쌩얼 같은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추구하는 소비자층이 늘어나면서 ‘톤업크림’, ‘MLBB(My lips but better) 립제품’ 등이 유행하고 있는 이유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4. 스라밸

직장인에게 일하는 시간과 생활을 즐기는 밸런스를 뜻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이 있다면 학생들에게는 ‘스라밸(Study and Life Balance)’이 있다. 직장인에게 ‘워라밸’이 중시되듯 요즘 학생들에게도 공부와 휴식의 균형이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교육 업계에서는 학습 능률을 높이기 위해 학생들이 적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주는 교육 활동과 교육 공간을 늘리는 추세다.

5. 횰로가

‘횰로가’는 ‘홀로’라는 한글에 현재의 행복을 추구하는 영어 ‘욜로(YOLO)’와 집을 뜻하는 한자어 ‘가(家)’가 결합한 단어로. 욜로 생활을 즐기는 나홀로족이 늘면서 생겨난 신조어다. 이들은 집의 인테리어를 내가 좋아하는 것으로만 채우는 데 카페 같은 집, 책방 같은 거실, PC방 같은 방 배치 등이 해당을 한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쇼핑몰 주변에 집이 있는 ‘몰세권’, ‘편세권(편의점 주변)’, ‘스세권(스타벅스 주변)’ 선호 현상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6. 눈바디

‘눈바디’는 ‘눈(眼)’과 체성분 분석기 브랜드 ‘인바디’의 합성어로, 눈으로 확인하는 바디(몸)를 뜻한다. 요즘 다이어트를 하는 이들은 무게보다는 거울을 보면서 눈을 통해 다이어트 결과를 확인한다. 인스타그램이나 블로그에 매일 아침 거울을 보면서 촬영한 자신의 ‘눈바디’를 기록하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는데, 이와 같은 문화 확산은 여성 및 남성의 애슬레저룩 판매도 함께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7. 인스타그래머블

여행 분야에서 많이 쓰이는 이 신조어는 ‘인스타그램(Instagram)’과 ‘할 수 있는(-able)’의 합성어로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인스타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위해 일부러 특정한 장소를 찾아가는 젊은 층의 여행객이 늘어났다. 여행, 호텔, 외식 업계에서는 인스타그래머블을 유치하기 위해 포토 스팟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