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순포습지 ‘순채복원 시범사업’ 실시...여러해살이 수생식물로 6~8월에 개화를 하며 수심 1m내외에서 서식
[환경] 순포습지 ‘순채복원 시범사업’ 실시...여러해살이 수생식물로 6~8월에 개화를 하며 수심 1m내외에서 서식
  • 이창호 기자 <versus75@hanmail.net>
  • 승인 2019.07.2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포습지에 순채가 이사를 왔습니다.
▲ 순포습지 ‘순채복원 시범사업’ 실시

[서울시정일보] 강릉시와 강원도 자연환경연구공원에서는 멸종 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 보호를 받고 있는‘순채’의 서식지 복원을 위해 ‘순채복원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순채는 순포습지 복원사업의 깃대종으로 수련목 어항마름과 순채 속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수생식물로 6~8월에 개화를 하며 수심 1m내외에서 서식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순채는 순포 마을의 지명 유래와도 깊은 관계가 있다. ‘순포’는 마을에 순채이 많이 자라는 순개가 있어서 붙여진 이름으로 옛날 흉년이 들었을 때 이곳에서 나는 순채를 뜯어 먹으며 식량을 대신했다고 전해온다.

순포습지의 순채는 본격적인 순포습지 복원사업을 추진하기 이전 사업지역의 매토종자를 확인 한 결과 순채의 매토종자가 확인 되었고, 복원사업 이후 순채의 자연발아를 유도하였으나 여건 악화로 인해 순채의 자연적 복원이 어려워 당초 사전 환경성검토서에서 제시된 의견에 따라 순채의 유전자 교란방지를 위해 인근지역의 순채를 이식할 계획으로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과 업무협업을 통해 인공 증식된 순채를 순포습지 내 순채 서식지 조성지역에 이식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