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버려진 낙엽, 퇴비로 다시 태어나다
양천구. 버려진 낙엽, 퇴비로 다시 태어나다
  • 황문권 <webmaster@msnews.co.kr>
  • 승인 2014.12.1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900마대 생산, 월동용 피복재 및 식생기반 사업 활용, 환경보호 및 예산절감

[서울시정일보 황문권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그동안 단순히 쓰레기로 처리하였던 낙엽들을 수목용 거름 등으로 재활용하는 친환경사업을 추진한다. 더욱이 2015년부터는 주민과 함께하는 환경마인드 실천을 위하여 관내 아파트 단지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낙엽은 장기간 썩혀서 거름 등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훌륭한 자원이지만 서울 도심에서는 낙엽을 쌓아 놓고 퇴비화를 진행할만한 공간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런 이유로 그동안 도심 공원이나 가로변에서 수거되는 낙엽들은 전량 일반쓰레기로 분류되어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고 소각 처리되어 왔다.

 

이에 구는 소각에 따른 환경오염 및 예산낭비를 줄이고, 퇴비화할 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도심의 한계를 극복하면서도 버려지는 자연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낙엽들을 분쇄하여 공원 등지에 월동용 피복재 및 퇴비로 재활용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겨울동안 양천공원 등 근린공원과 어린이공원 총 89개소에서 수거된 낙엽은 약 84톤으로 구는 이들 낙엽에 대한 이물질 분리작업과 분쇄작업을 거쳐 200ℓ짜리 마대 총 900마대의 분쇄낙엽을 생산하였다.


낙엽 분쇄
이렇게 하여 생산된 분쇄낙엽 중 250마대는 안양천 수목 및 초화식재지 등에 포설되었으며, 200마대는 파리공원 장미원 및 국화단지 피복재로 활용, 나머지 450마대는 안양천 콘크리트제방 생태복원 성토용 흙과 혼합하여 식생기반용 사업 등에 활용되었다.

한편, 구는 2015년부터 구민이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공원뿐만 아니라 관내 아파트 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낙엽도 분쇄하여 재활용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아파트는 자율적으로 낙엽을 수거하여 병류, 비닐류, 돌 등 기타 유해 이물질을 제거한 후 안양천 내 지정장소까지 운반해오면 되며, 낙엽을 제공한 아파트 단지에서 요청할 경우 일정량의 분쇄낙엽을 제공한다.

 

구 관계자는 “분쇄된 낙엽을 흙 위에 덮어 주면 보온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토양과 자연스럽게 섞이면서 거름의 역할을 해 토질을 좋게 하는 효과가 있다. 쓰레기로 처리되던 낙엽을 퇴비로 재활용함으로써 환경도 보호하고, 비용도 줄일 수 있는 이번 사업에 관내 아파트 단지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