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다방...백영규의 '슬픈 계절에 만나요', '순이 생각', '잊지는 말아야지'의 주인공
백다방...백영규의 '슬픈 계절에 만나요', '순이 생각', '잊지는 말아야지'의 주인공
  • 전은술 기자 <wjsdmstnf@naver.com>
  • 승인 2019.07.15 13: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0~1980년대 대표적 청춘 문화의 상징인 음악다방을 콘셉트로 내세워 큰 성공을 거뒀던 백영규의 브랜드 공연 '백다방 콘서트'가 문학시어터에서 다시 시작된다.

백영규는 1980년대에 발표되어 당시 대히트한 곡 '슬픈 계절에 만나요', '순이 생각', '잊지는 말아야지'의 주인공이자 제작자이다.

현재 경인방송 라디오 DJ로 12년째 활동하며 대중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는 가수 백영규는 인천의 소극장 콘서트 문화를 새롭게 만들고 싶다는 문학시어터의 요청을 받고 흔쾌히 자신의 브랜드 공연 '백다방 콘서트'를 소극장 공간과 어울릴 수 있도록 재정비하기로 했다.

백다방 콘서트는 음악다방에서 벌어지는 하루의 이야기를 콘셉트로 하여 백영규 자신이 직접 원고를 작성하고 연출과 섭외까지 도맡아 스토리텔링과 연기, 그리고 공연까지 이끌어나가는 새로운 형식의 공연이다. 2018년 초연으로 큰 호평을 받은 후 끊임없는 앵콜 공연을 요청받아 왔으며 특히나 이번 문학시어터 공연은 벌써부터 팬들의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창작자로서도 쉼 없이 노력하고 있는 백영규는 이미 저작권협회에 총 210곡에 달하는 작품을 등록해 왔고 최근 2019년 '남편아내'를 발표하며 더욱 왕성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시대와 함께 변화하는 다재다능한 음악가 백영규의 공연은 2019년 7월 13일(토) 오후 5시에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공 2019-07-15 14:45:51
내가 참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잔잔하게 들려오는 서정이 물든 목소리에 정감 넘치는 가사들입니다
인간적인 냄새의 목소리입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