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인 가구 290만명에 성범죄자 정보 제공...여성 성폭력 피해는 10년 전 비해 130%증가
여성 1인 가구 290만명에 성범죄자 정보 제공...여성 성폭력 피해는 10년 전 비해 130%증가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07.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협 의원,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
-여성 1인 단독가구’는 주변 성범죄자 정보 고지 대상에 제외
김경협 국회의원

[서울시정일보] 혼돈의 시대에 나날이 증가하는 성범죄들 최근 S방송의 지하철 몰카범 등 여성 1인 단독가구주 290만명에게 성범죄자 정보를 제공하는 법안이 발의. 현재는 아동·청소년 가구, 어린이집 등 아동관련 시설 등에만 성범죄자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경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천원미갑)은 9일 여성 1인 단독가구에게도 성범죄자 정보를 제공하도록 하는 내용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일명 ‘여성 1인가구 성범죄정보 알림법’)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법원이 성범죄로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하는 경우에는 성범죄자에 대한 정보를 등록하고 등록된 정보를 아동·청소년의 친권자 또는 법정대리인이 있는 가구, 어린이집 원장, 유치원 원장, 학교장, 학원장,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수련시설의 장 등에게 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여성 1인 단독가구’는 주변 성범죄자 정보 고지 대상에 제외되어 있는 실정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체가구는 1,997만1천가구. 그 중 1인 가구는 590만7천가구로 29.6%를 차지하며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올해 ‘여성 1인 단독가구’는 291만4천 가구. 이는 전체 일반가구 1,997만1천가구의 14.6%를 차지. 20년전인 2000년 130만4천 가구에서 2.2배 증가한 상황. 통계청은 2035년에 ‘여성 1인 단독가구’는 365만 가구가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 성폭력 피해는 10년 전 비해 130%증가

반면, 주요범죄 중 여성을 상대로 한 성폭력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나. 대검찰청의 범죄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여성피해자를 10년 전과 비교하면, 강도는 2007년 2,223명에서 2017년 428명으로 대폭 감소한 반면 성폭력은 12,718명에서 29,727명으로 16,554명(증가율130%), 폭행은 30,684명에서 51,626명으로 20,942명(증가율68%), 사기는 51.686명에서 74,266명으로 22,580명(증가율44%) 증가하였다.

그리고 여성 성폭력 피해자의 80.5%는 40세 미만임. 21세~30세인 피해자가 11,257명(38.5%)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20세 이하(8,721명), 31세~40세(3,544명) 순이다.

이번 법안을 대표발의한 김의원은 “여성 1인 가구가 날로 늘고 있고, 신림동 CCTV 사건과 같은 ‘여성 1인 단독가구’를 상대로 하는 성범죄 피해 또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성범죄자 등록정보를 ‘여성 1인 단독가구’에 제공할 필요가 있다”며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여성 1인가구 성범죄정보 알림법’에는 김경협 의원을 포함하여 문진국 최인호 김정호 김현권 정춘숙 송옥주 이용득 한정애 임종성 서형수 김태년 전혜숙 의원 등 13명의 국회의원이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