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서리풀 청소기동대’가 나서니 온 동네가 깨끗
서울 서초구, ‘서리풀 청소기동대’가 나서니 온 동네가 깨끗
  • 황문권기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19.07.08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단투기 상습지역 85곳에 고정식 CCTV 19개와 이동식 CCTV 30대 추가 설치 확대 운영
▲ 서초 이동식 CCTV

[서울시정일보]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뒷골목 구석구석 ‘서리풀 청소기동대’가 떴다.

서울 서초구는 이면도로나 주택가 뒷골목을 전담 청소하는 143명의 ‘서리풀 청소기동대’를 편성 운영해 깨끗한 거리 환경을 만든다.

구의 ‘서리풀 청소기동대’는 오토바이기동대 등을 비롯해 환경미화원 67명과 청소도우미 76명으로 구성돼 주택가 뒷골목 특별 관리에 나선다.

구는 먼저 주택가 뒷골목을 간선도로 뒷골목, 이면도로 뒷골목, 주택가 뒷골목 등 3개 구역으로 나눴다. 간선도로 뒷골목에는 67명의 환경미화원, 이면도로 뒷골목은 20명의 청소도우미, 주택가 뒷골목에는 56명의 청소도우미를 각각 배치해 개인별 책임 관할구역을 지정해 집중적으로 청소한다.

특히 청소가 부족한 지역에는 오토바이기동대가 출동해 더 꼼꼼하게 2차 마무리 청소를 한다. 오토바이기동대는 서리풀청소기동대의 일원으로 환경미화원 16명이 8인 2개조로 활동한다. 이들이 안전하게 골목골목을 누비며 효율적으로 청소할 수 있도록 오토바이 양 옆과 뒤로는 눈에 띄는 환한 색상의 쓰레기통과 쓰레받기, 빗자루를 균형지게 달았다.

이와 함께 서초구 전역을 5개 권역으로 나눠 각 권역별 차량기동대도 순회한다. 차량기동대는 무단투기 상습지역 85곳을 중점 관리하며 적치된 쓰레기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조치한다. 또 무단투기 집중계도와 단속을 위해 무단투기단속반도 종전 12명에서 20명까지 늘렸다.

한편, 구는 쓰레기 무단투기 상습지역 85곳에 이동식 CCTV 30대를 투입 운영한다. 지난해 5월 고정식 CCTV 19개를 시범 설치해 운영한 결과 쓰레기 무단투기가 눈에 띄게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무단투기 단속 뿐 아니라 예방하는데 목적이 있다.

구가 이번에 추가 설치한 이동식 CCTV는 IoT 기술과 태양광을 활용하는 초절전형으로 녹화 영상 모니터링을 통해 쓰레기 무단투기를 상시 단속할 수 있다. 사람의 접근이 감지되면 무단투기 금지 경고방송·경고문자·경고조명을 내보내고 200만 화소의 고화질 카메라 2개 채널이 300도 이상의 광각으로 사각지점 없이 24시간 자동 촬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동식 CCTV 30대는 쓰레기 무단투기가 가장 빈번한 장소에 설치되며 분기별 단속실적을 평가해 재배치된다. 구 관계자는 연간 CCTV 120대를 운영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생활 속 작은 불편을 더는 노력이 모여 밝고 쾌적한 서초를 만들 것”이라며 “깨끗한 골목길, 클린 도시 서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