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보훈의 달, 나라를 지켜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김문성 중위!
호국보훈의 달, 나라를 지켜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김문성 중위!
  • 김태현 기자 <mr1092kim@naver.com>
  • 승인 2019.06.1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동부보훈지청 복지과 주무관 이인섭
경기동부보훈지청 복지과 주무관 이인섭
경기동부보훈지청 복지과 주무관 이인섭

[서울시정일보] 6월 호국보훈의 달은 조국의 광복과 국가 수호를 위하여 희생하신 호국영령의 넋을 추모하고, 우리가 좀 더 나은 세상을 살게 도와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며, 그 분들을 떠올려보는 달이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이 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6.25전쟁이다.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한 침공으로 발발한 이 전쟁으로, 이 나라를 지키고자 수많은 분들이 목숨을 바치셨다. 그분들 중에는 김문성 해병대 중위(국가보훈처 6월 6.25 전쟁영웅 선정)도 포함되어 있다.

  김문성 중위는 1930년 제주도 서귀포 출생으로, 1951년 3월 해병대 소위로 임관하여 강원도 양구군의 도솔산지구 전투에 참전했다. 그해 6월 4일 중동부 전선의 핵심 요충지인 도솔산에서 북한군과 공방전을 펼치는 가운데, 김문성 소대장은 부대의 가장 앞에 서서 소대를 지휘하였으나 적탄에 피탄되어 장렬히 전사했다. 미 해병대도 성공하지 못했던 난공불락의 요새인 도솔산 목표지점을 완전히 탈환하여 김문성 해병대 중위는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룩하는 데 기여했다.

  김문성 중위는 불과 21세의 나이였지만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희생했다. 이렇게 젊은 나이임에도 나라에 공헌하는 분들을 보면, ‘나는 그 나이에 무엇을 했었지?‘라는 생각을 한다. 그 시절에 나는 친구들과 이곳저곳 여행도 다니고, 각종 여가생활을 즐기며 추억을 쌓았다. 그리고 군대를 다녀온 뒤에 어떤 일을 할지, 어떻게 남은 학업을 마무리 지을지에 대한 생각도 했다. 김문성 중위와 같이 나라를 희생한 분들 덕분에 평안한 시절을 보냈다고 생각한다.

  나는 우리 세대가 6.25전쟁처럼 피가 튀고 옆의 동료가 죽어가는 비참한 현실을 겪지 않도록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또한 국가보훈처에서 6.25전쟁에 참여하신 참전유공자분들에게 보답하고자 노후복지사업 및 복권 기금을 통한 독거참전 참전유공자분들의 복지사업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런 것들이 많은 참전유공자분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