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문제, 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살아야
펭귄문제, 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살아야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5.2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펭귄문제'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펭귄문제'란 제시된 문제를 맞히지 못하면 3일 동안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프로필 사진을 펭귄 사진으로 해야 하는 놀이이다.

문제는 다음과 같다. 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살아야 합니다. 정답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세요.부대찌개 3인분을 먹으면 부대찌개 1인분을 서비스로 제공하는 식당이 있다. 부대찌개 20인분을 시키면 몇 인분을 먹을 수 있는가?

간단한 산수 문제 같지만 어떤 계산 결과를 말해도 문제를 낸 상대방은 답이 아니라고 한다. 펭귄문제에 대해 누리꾼들은 정답이 대체 뭐지? 라는 의견과 함께 너무 쉽다는 의견까지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특히 진짜 펭귄한테 문제가 생긴 줄 알았다는 의견도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문제의 서두에 '정답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세요'라고 했으므로 정답을 알더라도 출제자에게 답을 절대 말해서는 안 된다.

사실 펭귄문제는 일종의 넌센스 퀴즈다. 일부러 오답을 유도해 상대방이 펭귄 사진을 프사로 바꾸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문제를 접한 사람들도 정답을 맞히는 것보다 프사를 펭귄으로 바꾸는 것에 즐거움을 느끼는 형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