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중국 [백두산 장백폭포]
시로 본 세계, 중국 [백두산 장백폭포]
  • 김윤자 기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4.07.0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산 장백폭포
-중국 문학기행

김윤자

천지의 언어가 쏟아져 내린다.
세상과 마주하는 절벽의 낙차
떨어지는 그 순간부터 새로운 역사를 다짐한다.
놓아버릴 것과 품어야 할 것을
예리한 분무로 갈라놓고
하나로 묶을 것은 굵은 폭으로 둥글게 말아
장엄한 출발이다.
냉혹하게 증발되는 것과
뜨겁게 뭉치는 하나를 보는 것은
환희다. 신비다. 축복이다.
개울을 건너고, 다리를 건너고
철계단을 오르고, 수없이 걸어오른 산 계곡에서
백두산의 곧은 집념과
천지의 순수한 고뇌와 상면하여
그 하얀 보물을 한 웅큼 쥐어보고
하늘로 던져보고
꿈인양 한 모금 깨물어 보고
산 그림자, 나를 불러 앞서 가는데
아직 하나로 묶지 못한 미완의 마디가 있어
폭포는 시린 손을 놓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