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네덜란드 [담 광장]
시로 본 세계, 네덜란드 [담 광장]
  • 김윤자 기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4.06.1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 광장
-네덜란드 문학기행

김윤자

물의 나라에서
큰 눈으로 언덕을 깔고 앉아
물의 역사를 증언한다.
Y자 형으로 흐르는 암스텔 강을
댐으로 막아 건설한 도시가
네덜란드 수도 암스텔담이고
그때 막은 댐의 둑이 바로 나, 라고
담, 그 어원이 바로 둑, 이며
나는 사실 둑 광장이라고
나를 보지 말고, 내 안의 물을 보라고
세월이 흐르면서
함께 나이를 먹은 광장은
세련된 성숙함으로, 그렇게 외치고 있다.
물을 다듬고, 땅을 다듬은 고운 터가
공식행사, 콘서트, 노천시장이 열리는 훌륭한 장이다.
그날은 이동 놀이기구가 들어와
거대한 놀이 공원이 되었는데
중앙의 세계이차대전 전사자 위령탑과 함께
물을 예찬하듯 오롯이 일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