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국민에서 시작...대한민국의 시작과 끝은 국민이다. 국민이어야
자유한국당.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국민에서 시작...대한민국의 시작과 끝은 국민이다. 국민이어야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05.0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가상승률, 실업률, 외환보유고 등 거시지표들의 민낯을 직접 목도하고 검증
서울 광화문 이순신장군 동상

[서울시정일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7일)부터 25일까지 약 19일간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울 광화문광장의 있따른 3차 집회와 전국을 일주하는 축제 같은 집회를 마쳤다.  

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는 문재인 정권이 2년동안 만들어 낸 경제폭망의 현실을 자유한국당이 직접 피부로 체감하기 위해서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자신한 물가상승률, 실업률, 외환보유고 등 거시지표들의 민낯을 직접 목도하고 검증하기 위해서다.   

전국 17개의 시도를 돌며 낮은 자세로 다양한 계층, 다양한 연령, 다양한 직업을 가진 국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살피겠다. 회초리를 들면 맞고, 쓴소리를 하면 들을 것이다.    

특히 13일(월)에는 경북에서, 16일(목)에는 대전, 22일(수)에는 경기 지역 대학가 등지에서 토크 콘서트를 열어 젊은 층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청취할 예정이다.    

국민을 만나는 시간은 1분 1초가 모두 금이다. 자유한국당은 지역 주민들과 점심을, 지역 언론 또는 오피니언 리더들과 저녁을 함께하며 조언과 요청 사항들도 들을 예정이다.    

최저임금에 근로시간 단축까지 겹쳐 문을 닫아야 할지도 모른다고 하소연하던 중소기업들, 가동이 멈춘 공장에서 녹슨 기계를 안고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는 소상공인들과도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또한 주요 현안이 있는 현장이라면 어디든 찾아 꼼꼼히 점검하고 살피겠다.   

대한민국의 시작과 끝은 국민이다. 국민이어야만 한다.    

문재인 정부가 외면한 국민의 살림살이, 문재인 정부가 무시한 국민의 안보, 문재인 정부가 거부한 국민의 이야기를, 자유한국당은 오롯이 담아 국민을 대신해 목소리를 내겠다. 경제를 살리는 대안정당으로서, 국민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 라고 논평을 하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