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환자 발생 증가 대비 인천시 신속한 대응체계 유지...전년 동기간 1,067명 대비 237%로 증가
A형간염 환자 발생 증가 대비 인천시 신속한 대응체계 유지...전년 동기간 1,067명 대비 237%로 증가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04.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형간염 등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 A형간염 감염병 예방 수칙 안내

[서울시정일보] 인천광역시는 2019년 A형 간염 신고 건수가 전국적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증가함에 따라 A형 간염 예방을 위해 음식 익혀 먹기 등 안전한 식생활을 당부하고, 고위험군은 A형간염 예방 접종 받기와 이와 더불어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에 대한 예방수칙을 당부했다.

전국적으로 올해 1월부터 4월 28일까지 A형간염 신고건수는 3,597명으로 전년 동기간 1,067명 대비 237%로 증가했고, 신고된 환자의 72.6%가 30~40대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였으며, 이는 낮은 항체 양성률과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시 또한 올해 1월부터 4월 28일까지 A형 간염 신고건수 218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73명, 298% 증가했고, 전국적 양상과 마찬가지로 30~40대가 주로 발생됐다.

따라서, A형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30~40대는 예방을 위해 A형간염 접종 뿐 만 아니라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씻기 등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앞으로 인천시는 A형간염 신고 환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철저히 실시하고, 확산 방지를 위해 환자 접촉자를 대상으로 증상 모니터링 등 A형간염 감시 및 관리를 더욱더 강화하기 위해 신속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김혜경 보건정책과장은 “전국적으로 A형간염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지역사회에 확산될 가능성에 대비해 예방수칙 준수를 철저히 해 주시길 당부한다.”라며, “백신 접종력이나 A형간염의 이환력이 없는 경우 만 40세 미만은 검사 없이 백신을 접종하고, 40세 이상이라면 백신 투여 전에 검사를 시행해 항체가 없는 경우에 한해 접종할 것을 권장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