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중교통비 30% 절감 위해 6월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시범 도입
인천시, 대중교통비 30% 절감 위해 6월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시범 도입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04.2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정기권’10% 기본할인,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로 20% 추가할인
▲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방법

[서울시정일보] 인천광역시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에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2019년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에 선정되어, 오는 6월부터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5개 광역자치단체와 6개 기초자치단체 등 총 11개 지역을 대상으로 각 지역별 2,000명 내외, 전국적으로는 총 20,000명 이상의 체험단을 모집해 진행할 계획이며, 시범도시에 거주하는 주민은 누구나 응모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월 정기권 형태의 교통카드를 10% 할인된 금액으로 발행되며, 정기권 사용자에 한해 추가로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를 최대 20%까지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정기권 구입 시 10% 할인과 적립한 마일리지를 정기권 구입 시 사용하면 최대 30%까지 교통요금 할인 효과가 있다.

이승학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사업 시행 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5월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체험단을 모집 할 예정이오니, 인천시민 분들께서는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