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프로필삭제, 인과응보
박유천 프로필삭제, 인과응보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2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천 (사진=SBS)
박유천 프로필삭제 (사진=SBS)

박유천 프로필삭제 연예계 은퇴?
박유천 프로필삭제 이목 집중
박유천 프로필삭제 신뢰 회복 불가
박유천 프로필삭제 소속사와 계약해지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박유천 프로필삭제가 주목받고 있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해지 당한데 이어 포털사이트 프로필도 빠르게 삭제됐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그룹 JYJ 멤버 겸 박유천과 계약을 해지했다며 박유천의 은퇴 사실을 공식화했다. 24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마약 양성 판정이 나온 박유천과의 전속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전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23일)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며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면서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고,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계약 해지를 알린뒤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서 박유천 프로필을 삭제했다. 그간 씨제스의 공식 홈페이지 내 아티스트 카테고리에는 JYJ(김준수, 박유천, 김재중) 단체 사진 프로필이 제일 먼저 노출되어있었지만 배우 최민식의 프로필이 이를 대신했다.

또한 국내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 등은 이날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연예인 정보란에서 박유천의 이름과 사진 프로필을 삭제했다. 박유천 인물 정보에도 소속사는 검색되지 않고 소속그룹 JYJ라고 기재돼 있을 뿐이다.

앞서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이자 유명 SNS 인플루언서인 황하나로부터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돼 충격을 안겼다. 이에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황하나로부터 지목된 A씨라는 사실을 밝히며 "황하나와 헤어진 후 몇 번 만난 것은 맞지만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내가 마약을 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이 건에 대해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하고 활동을 중단하는 것을 떠나 내 인생이 부정되는 것이다. 그래서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눈시울을 붉히며 결백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후 박유천은 기자회견 일주일 만인 지난 17일 경찰에 출석해 첫 조사를 받았고, 지난 18일과 22일에도 조사를 받았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박유천이 마약 반응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입니다.

당사는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였습니다.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입니다.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