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헌 구본승, 달달해
강경헌 구본승, 달달해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24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헌·구본승 (사진=SBS)
강경헌·구본승 (사진=SBS)

강경헌 구본승 러브라인 재점화?
강경헌 구본승 달달한 분위기
강경헌 구본승 핑크빛 기류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강경헌 구본승이 주목받고 있다. '불타는 청춘' 강경헌 구본승이 핑크빛 분위기를 이어갔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다시금 불붙은 강경헌과 구본승의 러브라인이 전파를 탔다. 앞선 방송에서 달달한 분위기를 형성해 관심을 모았던 구본승과 강겅헌이 이날도 묘한 핑크빛 기류를 보였다.

이날 양수경과 박선영은 강경헌, 구본승과 차를 타고 이동하며 연애에 대해 운을 띄웠다. 박선영은 "이제 여자가 기다리면 안된대"라고 말했고, 이에 강경헌은 "그럼 언니도 기다리지 말고 해봐"라고 답했다.

박선영이 타이밍을 노린다는 말에 구본승은 "누나 근데 남자입장에서 말씀드리는데요 누나는 너무 강하게 가진 마세요"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에 강경헌이 "그럼 나는?"이라고 묻자 구본승은 "너는 너하는 대로 해도 괜찮을 거 같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양수경은 "너네 둘이 물어보는 사람 많지?"라며 자신의 주변에서도 구본승과 강경헌의 관계를 궁금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뭐든지 서로 마음 편한게 가장 좋은 거 같아"라며 "(너네는) 잘 할 거야"라고 응원했다.

구본승 "곧 결혼할 사람들한테 충고하는 거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강경헌도 말없이 웃기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