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파니, 특별해
이파니, 특별해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23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파니 (사진=tvN)
이파니 (사진=tvN)

이파니 아들에 미안해
이파니 아들 눈치 계속 본다
이파니 아들 4년간 다른사람 손에 자라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이파니가 주목받고 있다. 이파니가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애들생각'에는 4년간 다른 사람 손에 길러진 아들 형빈이에 대해 미안함을 전하는 이파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금은 특별한 이파니 가족이 등장했다. 이파니는 2006년 한국플레이보이 모델 대회 1위로 데뷔했다. 이파니는 2006년 스무 살에 일반인과 결혼했다가 1년 반만인 2008년 이혼했다. 이후 이파니는 2012년 뮤지컬 배우 서성민과 재혼해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13살 아들 형빈이와 재혼 후 낳은 8살난 딸을 키우고 있다.

이파니는 이날 방송을 통해 "제가 다시 데려올 때까지 한 4년 정도 형빈이가 다른 사람 손에서 길러졌다"라며 "(그래서인지) 눈치를 계속 보고 사랑받고 싶어하는 게 있다"라고 말했다.

남편인 서성민 역시 형빈이와 소통이 어려운 것은 마찬가지. 특히나 26살의 나이에 이파니와 결혼해 5살 아들이 갑자기 생기며 많은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다.

이파니 남편 서성민은 "혼낸 이유를 설명하고 물어도 보고 안아줘도 그냥 울기만 한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형빈이는 실제 동생 이브와 있을 때는 세상 둘도 없는 남매처럼 다정했지만, 아빠나 엄마가 등장하며 경직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