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채시라, ‘부행장 한수지’ 밀착 24시 포착
[드라마] 채시라, ‘부행장 한수지’ 밀착 24시 포착
  • 박명성 기자 <ilkong36@naver.com>
  • 승인 2019.04.2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깜짝 지점 방문부터 완벽 ‘S라인’ 필라테스 현장까지
▲ <사진제공> ‘더 뱅커’

[서울시정일보]’ 채시라가 대한은행의 ‘부행장 한수지’로 본격적인 권력 전쟁에 뛰어든다. 깜짝 지점 방문을 시작으로 완벽한 ‘S라인’을 뽐내며 자기관리 끝판왕의 면모를 뽐내는 그녀의 24시 밀착 현창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측은 23일 대한은행의 부행장 한수지의 일거수일투족이 담긴 24시 밀착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대한은행의 에이스로 초고속 승진을 이뤄낸 부행장 한수지. 앞서 육관식 부행장, 도전무에 이어 마침내 은행장 강삼도의 라인에 합류하며 권력 전쟁의 전면에 나설 그녀의 활약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부행장 수지의 24시간이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수지가 부행장으로서 대한은행 지점을 방문해 신입 텔러 직원에게 파이팅 넘치는 미소로 격려 인사를 하는 모습은 그녀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이어 감사실을 예의주시하는 그녀의 모습도 포착됐다. 감사실을 직접 찾아간 수지가 대호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모습에서 강행장을 사이에 두고 서로 다른 길을 향해 걷기 시작한 두 사람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수지가 어두운 밤 프로 야근러로 변신한 모습과 남다른 ‘S라인’을 뽐내며 자기 관리 끝판왕에 등극한 모습도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24시간이 모자라 보이는 부행장 수지의 열일 행보가 과연 대한은행의 권력 전쟁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 뱅커’ 측은 “이번 주 채시라가 부행장 한수지로 강행장 라인에 선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권력 전쟁의 한걸음 뒤에서 대한은행을 지켜봤던 그녀가 전면에 나서며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