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수 서울시의원, 수소차 보급 확대 간담회 개최
김태수 서울시의원, 수소차 보급 확대 간담회 개최
  • 황문권 기자 <hmkk0697@hanmail.net>
  • 승인 2019.04.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에 수소연료전지자동차의 안전성 홍보 강화 및 충전소 확충 요청
▲ 수소연료전지자동차 보급 확대 간담회 개최 모습

[서울시정일보]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김태수 위원장은 지난 19일 현대자동차 박상규 국내영업전략실장 외 2인과 수소연료전지자동차 보급 확대에 관한 간담회를 가졌다.

서울시는 2018년에 57대의 수소차 보급을 지원한 바 있으며, 수소충전소는 상암 수소스테이션과 양재 그린스테이션 등 2개소를 1일 48대의 충전용량으로 운영하고 있다.

2019년에는 507대의 수소차를 보급할 계획이며, 충전소의 신규 설치 및 증설 등을 통해 일 최대 180대까지 충전이 가능하도록 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김태수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현대자동차 관계자로부터 수소차의 우수성과 보급 현황, 충전소 운영 실태, 향후 추진 계획을 듣고, 수소차 보급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안전성 문제 및 충전소 설치에 대한 의견을 상호 교환했다.

김태수 위원장은 “수소차는 전기차에 비해 주행거리와 충전시간에 있어서 우위를 점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공기정화 기능을 통한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가 있는 친환경차로 알려져 있다.”며 “미세먼지 배출 저감에 기여할 수 있는 수소차의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안전성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개선과 충전 인프라의 확충이 필수적이므로 제작 업체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