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에이미에 쏠리는 시선
휘성 에이미에 쏠리는 시선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1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성 에이미 (사진=MBC)
휘성 에이미 (사진=MBC)

휘성 에이미 진실게임 공방
휘성 에이미 엊갈린 주장
휘성 에이미 주장 전면 부인
휘성 에이미 사실관계 명확히 밝혀야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휘성 에이미가 관심을 받고 있다. 과거 소울메이트 사이였던 휘성 에이미가 이제는 진실게임 공방을 벌이는 사이로 전락했다.

휘성 에이미 논란은 에이미가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과거 자신과 프로포폴을 함께한 연예인 A씨에 대해 언급을 하면서 배신감을 느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에이미는 "모든 프로포폴 졸피뎀 투약은 제 소울메이트 같은 친구였던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자신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조사받던 당시 A씨가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지인과 성폭행을 공모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녹취록을 확인했다고도 덧붙였다.

에이미의 글이 공개가 되자 누리꾼들은 에이미가 언급한 연예인 A씨가 가수 휘성이라고 추측을 했다. 이에 휘성 소속사는 지난 17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에이미의 주장에 대해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휘성 소속사는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군 검찰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의사 처방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사실이 증명돼 혐의를 벗었음을 다시 한번 전한다"며 "이후 수면제 복용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받았으나, 이 역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휘성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었으며 지난 일로 인해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휘성 소속사의 공식입장이 발표되자 에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당하실 수 있겠습니까!"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게시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어떤 의미를 나타내는지 정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휘성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휘성 에이미 두 사람 간에 있었던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으며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휘성은 오는 5월 케이윌과 진행하는 전국투어 콘서트 '브로맨쇼' 일정을 취소하고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했고,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된 뒤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2014년에는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이후 2015년 12월 미국으로 추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