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의원, 딱 걸렸다
정진석 의원, 딱 걸렸다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16 17:3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의원 (사진=연합뉴스TV)
정진석 의원 (사진=연합뉴스TV)

정진석 의원 글 논란
정진석 의원 세월호 발언 해명
정진석 의원 지도부가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정진석 의원이 주목받고 있다. 세월호 5주기인 16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올리고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밝혔다. 차명진 전 의원도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거론하며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글을 올려 비난을 받았다.

세월호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이 아닌 정치권을 향해서 한 얘기"라고 해명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세월호를 제발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는 얘기"라며 "절대로 유가족을 향해서 한 발언이 아니"라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글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 "(해당 글이) 논란이 됐기 때문에 시끄러운 데 휩쓸리기 싫어서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두고 사과한 데 대해서는 "해당 글에 대해서 황 대표께서 제대로 보고받으신 것 같지 않다"며 "오해하지 말아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진석 의원은 이와 관련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소집에 대해서는 "지도부가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진석 의원은 이날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 정치언어상' 시상식에서 '품격언어상'을 수상했다. 이 행사는 국회의 정쟁적 언어 사용 문제점을 개선하고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자는 차원에서 2010년 제정된 시상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2019-04-16 19:56:43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잘 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인터넷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양심불량사기금지)

====================================

대통령님 삼일절날 부탁합니다

대통령님 서울시장님 삼일절 100주년 ...

에어프라이어 2019-04-16 18:50:36
어휴 끔찍하다

개새끼 2019-04-16 18:44:37
...

아자씨 2019-04-16 18:23:23
이놈이 말을 못해서 변명을 못하겠나!

청소부아저씨 2019-04-16 18:12:32
품격언어상?
세월호로 우려먹다니!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