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거짓말, 들어보니
황하나 거짓말, 들어보니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4.1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하나 거짓말 (사진=연합뉴스TV)
황하나 거짓말 (사진=연합뉴스TV)

황하나 거짓말 주목
황하나 거짓말 어떤 발언
황하나 거짓말 경찰청장 몰라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황하나의 거짓말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투약마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아버지가 경찰청장과 베스트 프렌드라고 말한 것에 대해 거짓말이었다고 한 사실이 경찰에 의해 알려졌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서울 종로구 소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황하나를 조사한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 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라는 진술을 확보했다"라고 밝혔다.

황하나 거짓말 발언은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친한 친구"라는 황하나의 말. 이 같은 황하나의 발언이 거짓말로 드러난 것.

황하나 거짓말 관련 경찰 관계자는 "당시 황하나를 조사했던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을 조사한 결과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5년 황하나는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일 당시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절친)"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8월께 황하나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이에 관해 경찰은 "황하나가 일반인 동행자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 이에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황하나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하나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 준 건 맞다. 다만 해당 경무과장은 황하나가 누구인지 전혀 몰랐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하나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고, 검찰에 송치됐다. 황하나가 과거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을 당시 부실수사 정황과 유착 의혹 등에 대해 경찰 측은 "앞으로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