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본 세계, 이탈리아 [폼페이 기차]
시로 본 세계, 이탈리아 [폼페이 기차]
  • 김윤자 기자 <kimyz800@naver.com>
  • 승인 2014.03.1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 기차
-이탈리아 문학기행

김윤자

아무 것도 모른단다.
눈물도 없단다.
내일만 바라보고 달린단다.
슬픈 얘길랑 하지 말란다.
비루한 회상을 털고
이탈리아 남부 빈민 도시의
희망으로 주렁주렁 매달린
오렌지를 보란다.
가벼운 기계, 키 작은 기계가
그날의 참상을 잊고
고요한 들녘을 가로지르며
길고 긴 터널도 뚫고
폼페이 항구를 지나
소렌토역으로 달려간다.
이곳 사람들은 눈감고 가지만
나는 차창에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한다.
폼페이 최후의 날, 그에 대한
작은 해답 하나 얻을까 싶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