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방송사고에 시청자 불만 폭주
빅이슈 방송사고에 시청자 불만 폭주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22 0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이슈 방송사고 (사진=SBS)
빅이슈 방송사고 (사진=SBS)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 발생
빅이슈 방송사고 제작진 공식 사과
빅이슈 방송사고 편집 끝나지 않은 장면 계속 등장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드라마 '빅이슈'가 드라마 이름에 걸맞은 '빅이슈' 방송사고를 내 '역대급 사고'로 불리는 중이다.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11, 12회에 방송사고라는 오점을 남겼다. 편집이 제대로 되지 않은 부분이 그대로 송출된 것이다.

이날 '빅이슈'에서는 편집이 채 끝나지 않은 장면이 계속 등장해 드라마를 시청하던 안방을 당황시켰다. 미완성된 CG부터 제작진의 편집 요구사항까지 담긴 자막까지 고스란히 전파를 탄 것.

CG가 마저 끝나지 않아 화면 조각이 그대로 둥둥 떠있는 어색한 화면부터 '81-4 지안, 김포 다 지워주세요', '창 좀 어둡게' 등 스크립트와 제작진의 편집 수정요구 사항이 그대로 담긴 화면은 시청자들을 아연실색케 했다.

논란이 된 방송사고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됐다. 특히 일부 화면에서는 화면 조정 장면까지 등장, 방송사고 논란에 더욱 불을 붙였다.

드라마 빅이슈 방송사고로 인해 시청자들에게 실망을 안겼다. 시청자들은 드라마 홈페이지 게시판에 "당황스러웠지만 신기했어요 cg 작업을 그런 식으로 하는구나.. 다음부터는 그런 일 없도록 해주세요", "편집하는 입장에서 한두 가지 실수는 이해하는데 솔직히 너무 한 것 같은데 방송사에서 cg 처리나 자막 처리 정도는 제대로 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크로마키도 그대로 나오고 차량 빠지는 장면에서는 한 부분만 하얗게 떠있고 확인도 안 하고 방송 내보내고 sbs 실망이네요" 등 비판하는 글을 올리고 있다.

빅이슈 방송사고에 대해 또 다른 시청자는 "호수에 빠진 백은호(박지빈 분)이 수영해 올라오는 장면은 수영장에서 촬영해 바다와 자연스럽게 합성해야 했지만 마치 사진을 붙여넣은 듯한 모습으로 송출됐다. 이 외에도 태블릿PC, TV 화면 등 CG 작업이 마무리 되지 않은 모습이 방송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빅이슈' 측은 "3월 21일 방송된 3월 21일 방송된 '빅이슈'의 방송사고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빅이슈 측은 "이날 방송분의 경우 상황실 및 사고 장면 등에서 다수의 CG컷이 있었으나 CG작업이 완료되지 못한 분량이 수차례 방송됐다"며 "이에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또한 열연과 고생을 아끼지 않은 연기자와 스태프분들께도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시청자들과 '빅이슈'에 참여하고 있는 배우들, 스태프들에게도 사과했다.

이어 "향후 방송분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촬영 및 편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