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식 눈 실명에 쏠리는 시선
이용식 눈 실명에 쏠리는 시선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2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식 눈 실명 (사진=TV조선)
이용식 눈 실명 (사진=TV조선)

이용식 눈 실명 고백
이용식 눈 실명 눈동자 제어 쉽지 않아
이용식 눈 실명 혈압 관리 했었어야 했다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개그맨 이용식이 한쪽 눈 실명 사실을 고백해 이목을 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개그맨 이용식이 눈을 실명하게 된 사연을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용식은 딸과 함께 안과로 향했다. 두 달만에 안과를 찾았다는 이용식은 "눈 점검을 자주 해야 한다. 육십이 넘어가면 엄살을 자주 부려야 한다. 그래야 이상이 오기 전에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용식 눈 실명 진단명은 '명망막혈관폐쇄'다. 눈 실명 후 눈동자가 마음대로 돌아가지 않도록 시선처리까지 부단히 연습했다는 이용식은 "내가 너무 바빠서 혈압 관리를 못했다. 그런데 망막혈관이 혈압에 취약하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용식은 앞서 한 방송을 통해 한쪽 눈이 실명된 사실을 밝혔다. 이용식은 자신이 아픈 것보다 가족들이 걱정돼 이 사실을 비밀로 했었다.

'마이웨이'에서 이용식의 딸은 "방송에서 얘기 한 번 하셨는데, 처음 듣는 얘기도 아닌데 방송으로 보니까 눈물이 나고 슬프고 가슴이 아팠다"며 이용식 눈 실명에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이용식은 "그래서 눈의 문제점은 가족들에게 절대 얘기를 안 하려고 했는데 건강프로그램에서 갑자기 눈 건강을 검사한다고 하더라. 탄로날 게 뻔했고, 나처럼 골든타임을 놓치는 분 없길 바라는 마음이 들었다"고 한쪽 눈 실명 사실을 고백한 이유를 밝혔다.

이용식은 눈 실명 대해 "밤낮 없이 방송 녹화를 하다 보니 피로가 쌓이더라. 거기에 친구를 만나 술까지 마시니까 몸 상태가 안 좋아졌다. 그 때문에 눈을 실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용식은 "지금은 늦었지만 열심히 관리 중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