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태풍의 눈으로 급부상
유인석, 태풍의 눈으로 급부상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15 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인석 (사진=JTBC)
유인석 (사진=JTBC)

유인석 경찰 기습 출석
유인석 포토라인 서게 하면 불출석 하겠다
유인석 경찰 청탁의 중심이라는 의혹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인석이 경찰에 기습 출석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는 '버닝썬 게이트' '승리 게이트' 사건 관련 유인석 대표의 경찰 조사가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이날 언론의 포토라인에 유인석이 나타나지 않아 의문을 자아냈다.

확인 결과 유인석 측은 일반인이라는 이유로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불출석 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유인석은 취재진의 눈을 피해 애초 알려진 이날 오후 3시가 아닌 오후 12시 50분에 경찰에 출석했다.

유인석은 승리를 포함한 연예인들과 경찰 고위급 간부 간 유착 의혹의 핵심 연결 고리라는 주장이 있으며 경찰 청탁의 중심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3일 SBS '8 뉴스'는 유인석이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대화방에 소속된 FT아일랜드 리더 최종훈에 대한 음주운전 보도를 막기 위해 경찰에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2월 18일 서울 이태원 일대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유인석이 보도를 막아달라며 경찰 간부에게 부탁했다. 이후 음주운전 소식이 단 한차례도 보도되지 않은 게 유인석의 청탁 때문이라는 게 SBS 측의 보도내용이다.

또한 앞서 승리의 성접대 의혹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국가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승리 채팅방에 언급된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나눈 인물이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인석이라고 지목한 바 있다.

한편 유인석은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승리의 사업파트너다. 유리홀딩스라는 이름도 유인석과 승리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따왔다. 버닝썬 지분의 20%를 갖고 있는 유인석은 박한별과 지난 2017년 겨울에 결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