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팬들, 최종훈에 단단히 화났다
FT아일랜드 팬들, 최종훈에 단단히 화났다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14 0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아일랜드 (사진=YTN)
FT아일랜드 (사진=YTN)

FT아일랜드 팬들 성명서 발표
FT아일랜드 팬들 최종훈 팀 퇴출 요구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그룹 FT아일랜드 팬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 음주운전 논란으로 구설에 오른 멤버 최종훈의 팀 퇴출을 요구했다.

13일 디시인사이드 FT아일랜드 갤러리에는 'FT아일랜드 최종훈 퇴출 요구 성명서'가 올라왔다. 팬들은 "이번 불법 촬영과 음주운전 청탁 등의 이유로 멤버 최종훈의 퇴출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전했다.

FT아일랜드 팬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번 불법촬영과 음주운전 청탁 등의 이유로 멤버 최종훈 퇴출을 강력히 요구한다. 해당 멤버의 사건이 보도된 이후 FNC엔터테인먼트와 최종훈은 FT아일랜드와 다른 멤버들에 대한 계속되는 부당한 루머와 구설수에도 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그동안 FT아일랜드를 지지해온 팬들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FT아일랜드 팬들은 "소속사 공식입장에서는 성접대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만 있을 뿐 불법촬영 등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조차 없었고 사건의 당사자인 최종훈은 여전히 침묵만을 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꼬집었다.

FT아일랜드 팬들은 "최종훈은 FT아일랜드의 리더이자 맏형으로서 가수이자 공인으로서의 본분은 망각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같은 멤버 역시 논란의 중심이 되게 했다"고 퇴출 요구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FT아일랜드 팬들은 "저희 FT아일랜드 갤러리는 2019년 3월 13일부로 멤버 최종훈의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13일 YTN은 "FT아일랜드 최종훈이 2016년 3월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에 부탁했으며, 이 사실을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이 있는 단체 카톡방에 올리며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현동 경찰청에서 승리와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속한 연예인 중 한 명이 음주운전을 하고 누군가 무마해줬다는 내용의 대화도 있다고 했다. 이후 해당 연예인이 FT아일랜드 최종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최종훈이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한 사실이 있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면서도 경찰 청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최종훈은 추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해 유착 유무 등을 확실히 확인하고, 만일 유착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에 상응하는 모든 법적 책임을 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모든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예정된 개인 활동은 물론이고 FT아일랜드 멤버로서의 활동도 전면 중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