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몸무게 공개…너무 말랐다
남규리 몸무게 공개…너무 말랐다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3.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규리 몸무게 (사진=SBS '씨네타운')
남규리 몸무게 (사진=SBS '씨네타운')

남규리 몸무게 지금 3kg 쪘다
남규리 몸무게 작년 30kg대 후반
남규리 몸무게 공개 살 찌운 이유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남규리 몸무게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가수 겸 배우 남규리가 몸무게를 고백했다. 남규리는 13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남규리에게 "지난번보다 살이 찐 거 같아 예쁘다"고 말했고 남규리는 "지난해까지 몸무게가 30kg대 후반이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남규리는 "지금은 살이 미세하게 붙어 몸무게 3kg가 쪘다"고 전했다.

남규리 몸무게 공개에 이어 살을 찌운 이유도 공개했다. 남규리는 "에너지가 떨어졌다. 그래서 의식적으로 고기와 느끼한 음식을 먹었더니 다시 돌아왔다. 나는 운동을 하면서 근육을 찢어줘야 그 안에 영양분이 채워져서 살이 찌는 스타일이다"고도 덧붙였다.

남규리는 지난해 급격하게 살이 빠졌던 이유는 촬영 때문이었다. 영화 '데자뷰'를 촬영하면서 몸무게가 많이 빠졌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남규리는 "38~39kg까지 빠졌다. 민소매를 입고 촬영하는 신이 있었는데 (이)규한 오빠가 나중에는 쇄골과 등의 척추가 몇개인지까지 다 보인다고 놀라더라"고 했다.

한편 남규리는 오는 14일 영화 '질투의 역사'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